2024.05.26 (일)

  • 흐림동두천 20.8℃
  • 흐림강릉 22.6℃
  • 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5.7℃
  • 흐림대구 27.6℃
  • 흐림울산 24.3℃
  • 흐림광주 22.8℃
  • 박무부산 21.5℃
  • 흐림고창 ℃
  • 제주 24.2℃
  • 흐림강화 16.6℃
  • 흐림보은 24.8℃
  • 흐림금산 26.1℃
  • 흐림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27.4℃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 동남아 스마트폰 1위 탈환…"中 맹추격 불안요소"

中 업체 추격으로 출하량·점유율 전년 동기 대비 감소

 

【 청년일보 】 삼성전자가 지난해 말 빼앗겼던 동남아시아 스마트폰 시장 선두를 탈환했다. 다만, 중국 업체들의 맹추격으로 출하량과 점유율은 1년 전보다 오히려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올해 1월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5개국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726만대로 전년 대비 20%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24 시리즈 출시 효과에 힘입어 150만대를 출하, 20%의 가장 높은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어 샤오미가 18%, 트랜션이 15%, 오포가 15%, 비보가 12%를 차지했다. 

 

지난해 12월 중국 업체 트랜션에 내줬던 1위 자리를 되찾은 것이다. 동남아 일대의 전반적인 경기회복에 따른 수요 증진과 갤럭시 AI에 대한 관심이 호재로 작용했다고 카날리스는 분석했다.

 

다만, 성장세만 놓고 보면 삼성전자가 중국 업체들에 비해 밀리는 모양새다.

 

동남아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1월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1월보다 11% 감소했고, 점유율도 같은 기간 7%포인트나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같은 기간 샤오미는 128%, 트랜션은 190% 각각 급성장해 삼성전자를 위협하고 있다.

 

개별 국가단위로 보면 동남아 최대 스마트폰 시장 인도네시아에서는 오포가, 제2시장인 필리핀에서는 트랜션이 각각 출하량 1위에 올랐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