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흐림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21.6℃
  • 흐림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5.6℃
  • 흐림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5.0℃
  • 흐림광주 22.9℃
  • 흐림부산 22.5℃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24.6℃
  • 흐림강화 17.2℃
  • 흐림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6.6℃
  • 구름많음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27.0℃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투자 늘려 더 좋은 일자리를"…삼성, 상반기 신입 공채 스타트

청년 취업 가뭄 속 단비 기대…삼성, 11일부터 상반기 공채 시작
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총 19개 계열사 참여
'인재 중시' 주문한 이재용 회장…우수 인재 양성 적극 지원 '눈길'

 

【 청년일보 】 지난해 유례없는 경기침체로 불확실한 대내외 경영환경에도 불구, 삼성이 "더 많이 투자하고 더 좋은 일자리를 만들겠다"던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뜻에 따라 우수인력 대거 확보에 적극 나선다. 이같은 대규모 공채가 얼어붙은 청년 채용시장에 '단비' 역할을 톡톡히 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삼성은 오는 11일부터 올해 상반기 공채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상반기 공채를 실시하는 계열사는 삼성전자를 포함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물산 등 총 19곳이다.

 

공채 지원자들은 18일까지 삼성 채용 홈페이지 삼성커리어스를 통해 입사를 희망하는 회사에 지원서를 접수할 수 있다. 

 

지원서 접수 후에는 ▲온라인 삼성직무적성검사 Global Samsung Aptitude Test(4월) ▲면접(5월) ▲건강검진 순으로 채용 절차가 진행된다. 소프트웨어 개발이나 디자인 등 일부 직군의 경우 소프트웨어 역량 테스트와 디자인 포트폴리오 심사를 실시한다. 

 

삼성은 양질의 국내 일자리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 2022년부터 5년간 8만명을 채용한다는 공격적인 목표를 제시했으며, 이를 차질없이 실행하고 있다.

 

R&D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입사원 공채 외에도 삼성은 국내 경력직, 우수 외국인 유학생 채용을 병행하고 있다. 외부 영입 인재와 외국인들이 회사에서 마음껏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문화 조성에도 힘쓰고 있다.

 

삼성은 미래 세대에게 기회와 희망을 주기 위해 국내 5대 기업 중 유일하게 신입사원 공채 제도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은 이병철 창업주가 1957년 국내 기업 최초로 공채 제도를 도입한 이후 이재용 회장까지 3대째 이어져온 '인재제일(人材第一)' 경영철학에 따라 능력 중심의 인사를 구현하기 위해 지속적인 인사제도 혁신을 추진해왔다.

 

1993년엔 이건희 선대 회장의 여성인재 육성 철학에 따라 국내 최초로 대졸 여성 신입사원 공채를 신설했다. 이어 1995년엔 입사 자격요건에서 학력을 제외하는 등 관행적 차별을 철폐하며 열린 채용 문화를 주도해 왔다.

 

삼성 관계자는 "우수한 인재를 공정하게 선발하고 직원들의 잠재력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채용 및 인사제도 혁신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