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16.7℃
  • 맑음대전 12.9℃
  • 맑음대구 13.0℃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5.1℃
  • 맑음부산 16.1℃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6.8℃
  • 맑음보은 10.3℃
  • 맑음금산 9.4℃
  • 맑음강진군 12.9℃
  • 맑음경주시 11.0℃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한종희 부회장 "주주환원 정책 성실히 이행…기존 사업 경쟁력 지속 강화"

삼성전자, 제55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주주, 기관투자자 등 참석
한종희 "AI, 고객 경험, ESG 혁신 통해 신제품 및 신사업 발굴"

 

【 청년일보 】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주주환원 정책을 성실히 이행하기 위해 2023년 기준으로 연간 9.8조원의 배당을 지급할 계획"이라면서 "앞으로도 주주중시 경영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경기도 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주주, 기관투자자,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제55기 정기 주주총회를 20일 개최했다.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은 의장 인사말을 통해 "작년 한 해는 고금리와 인플레이션 등 경제 환경의 불확실성과 함께 반도체 산업의 업황 둔화 등으로 경영 여건이 매우 어려웠지만 지속 성장을 위한 연구개발과 선제적 시설 투자를 강화하는 등 제품 경쟁력과 기술 리더십 제고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회사는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면서 미래 핵심 키워드인 AI, 고객 경험, ESG 측면의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다양한 신제품과 신사업,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조기에 발굴할 수 있는 조직과 추진 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주총 현장에는 주주들의 '송곳 질문' 세례가 이어졌다. 특히 업계 라이벌인 SK하이닉스의 주가가 지속 상승하고 있는 반면 삼성전자의 주가는 7만원대 초반으로 지지부진한 것 같다는 한 주주의 질문이 나왔다. 

 

이를 두고 고대역폭메모리(HBM) 같은 사업 경쟁력 때문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됬고 삼성전자에서 HBM 준비는 어떻게 돼가고 있느냐는 질문에 한 부회장은 "주가가 주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에 대해 경영진의 한 사람으로서 주주 여러분께 사과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한 부회장은 "주가에 대해 확정적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올해는 반도체 시황과 IT 수요 회복이 기대되는 만큼 AI형 반도체에 적극 대응하고 견조한 실적을 달성해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실적 부진에 따라 주주 환원이 기대에 못 미친다는 볼멘소리와 함께 올해 실적을 묻는 질문도 나왔다. 

 

한 부회장은 "지난해 유례없는 반도체 업황의 급격한 위축과 경기 둔화로 매우 어려운 한 해였으나 당사는 연간 9.8조 원의 배당금을 지급함에 따라 지난 3년간 배당 총 29.4조 원 수준이었다"면서 "반도체 시장과 IT 수요 회복이 기대되는 만큼 당사는 그동안 꾸준한 투자와 연구개발 결과를 바탕으로 견조한 실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임금협상 난항으로 1969년 창사 이래 첫 삼성전자 파업 위기가 대두되는 가운데 경영진의 대처방안을 묻는 주주의 질문도 나왔다.

 

한 부회장은 "당사는 언제나 대화의 창을 열어두고 성실하게 소통에 임해 노조가 파업에 이르지 않도록 이르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면서 "다만 당사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노동조합이 파업을 할 경우 당사는 노동관계 법령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생산 차질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안건은 ▲재무제표 승인 ▲사외이사 신제윤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조혜경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유명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이 상정됐으며 원안대로 통과됐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