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4 (화)

  • 흐림동두천 10.5℃
  • 흐림강릉 20.1℃
  • 서울 12.7℃
  • 흐림대전 16.3℃
  • 흐림대구 17.7℃
  • 구름많음울산 18.7℃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17.1℃
  • 흐림고창 18.5℃
  • 흐림제주 19.5℃
  • 흐림강화 10.8℃
  • 흐림보은 13.2℃
  • 흐림금산 16.2℃
  • 흐림강진군 18.1℃
  • 흐림경주시 18.8℃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LG전자, '지구의 날' 맞아 환경보호 캠페인 전개

국내 사업장 대상 22일을 '인쇄없는 날'로 정해 환경보호 실천

 

【 청년일보 】 LG전자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한다.

 

LG전자는 지구의 날인 22일을 '인쇄없는 날'로 정했다. 국내 임직원들은 이날 하루 동안 문서를 인쇄하기 위해 프린터를 사용하지 않는다.

 

임직원은 종이를 포함해 전기, 토너도 함께 절약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저감하며 환경보호에 기여한다.

 

LG전자 미국 법인은 지구의 날을 기념해 '탄소중립 2030' 목표를 재차 확인하고 실천 의지를 다졌다. LG전자가 2019년 선언한 탄소중립 2030은 2030년까지 글로벌 사업장에서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2017년 대비 50%로 줄이는 동시에 외부에서 탄소감축활동을 통해 획득한 탄소배출권으로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는 의미다.

 

미국 법인은 탄소중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20년까지 생산단계 탄소 배출량을 2017년 대비 50% 감축하는 목표를 세웠으며, 1년 앞선 2019년에 목표를 달성했다.

 

LG전자는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에너지효율이 뛰어난 제품을 생산하고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사용함으로써 ▲순환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노력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LG전자 미국 법인은 고객이 탄소중립을 함께 실천하도록 일주일간 '삶에 녹아든 자연'을 주제로 SNS 캠페인을 진행한다.

 

고객은 탄소배출량을 줄이겠다는 의지를 담은 게시물을 해시태그(#LGCarbonNeutral2030)와 함께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에 공유하면 된다. 미국 법인은 美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에 있는 전광판을 활용해 이 캠페인을 알리고 있다.

 

캠페인이 종료된 후에 LG전자 미국 법인과 삼림 조성사업을 벌이는 비영리단체 원트리플랜티드는 캠페인에 참가한 인원수만큼 최대 1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LG전자는 ESG 경영에 속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고객의 건강한 삶', '더 나은 사회 구현', '제품의 환경영향 저감' 등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전무)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ESG 경영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고객과 임직원이 일상의 작은 노력을 통해 환경보호에 기여하도록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