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16.6℃
  • 흐림서울 20.6℃
  • 대전 19.3℃
  • 대구 20.3℃
  • 흐림울산 20.0℃
  • 흐림광주 21.6℃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18.8℃
  • 구름많음제주 24.0℃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17.4℃
  • 흐림금산 18.6℃
  • 맑음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18.5℃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위기 맞은 엔씨"… 김택진 대표 "변화 필요한 시기, 냉정히 점검할 것"

엔씨의 문제 정확히 짚고 대안 강구, 당장 낯설고 불편해도 바꿀 것
고객이 기대하는 모습으로 변화하도록 총력 기울이겠다는 의지 밝혀

 

【 청년일보 】 "엔씨의 변화가 필요한 시기입니다. 엔씨의 문제를 정확히 짚고 대안을 강구하겠습니다. 도전과 변화를 위해서라면 당장은 낯설고 불편해도 바꿀 건 바꾸겠습니다."

 

'트릭스터M'과 '블레이드 & 소울 2' 등 올해 신작이 연이어 혹평을 받고 시총 5조 원이 증발하는 등 엔씨소프트의 위기설이 감도는 가운데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냉정히 점검하고 변화하겠다'며 개선 의지를 피력했다.

 

김 대표는 17일 사내 이메일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그는 "엔씨를 둘러싼 외부 반응이 냉담하다. 게임은 물론, 엔씨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엔씨가 위기에 빠졌다는 지적도 나온다"며 "CEO로서 엔씨가 직면한 현재 상황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엔씨를 비판하는 모든 분들의 이야기뿐 아니라 들리지 않는 소리까지 공감하는 자세로 듣고 또 듣겠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문제에 대해 깊이 성찰하겠다"며 "이번 일을 채찍 삼아 더 성장한 엔씨를 만드는 것이 저의 책무"라고 덧붙였다.

 

과거의 성공 방정식은 이미 지난 이야기이며, 그동안 당연히 여겨왔던 방식과 과정에 의문을 품겠다는 것이 김 대표의 설명이다. 그는 전반적으로 냉정하게 재점검하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표는 "고객이 기대하는 모습으로 변화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지난 24년간 엔씨는 위기를 위기로 끝내지 않았다. 위기를 극복하며 더 크게 도약했다. 이것은 지금도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직원에게는 감사의 인사와 함께 엔씨의 변화를 위한 제언을 호소했다. 김 대표는 "현재의 엔씨를 성찰해 주시고 변화할 엔씨를 향해 제언해 달라. 그 무엇에도 구애받지 않고 개선해 나가겠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반성과 변화를 촉구하는 엔씨인들의 직언과 자신의 자리에서 묵묵히 일하고 있는 엔씨인들의 헌신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