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2.7℃
  • 구름조금강릉 4.0℃
  • 구름조금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0.4℃
  • 구름많음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2.7℃
  • 구름많음부산 6.8℃
  • 흐림고창 0.6℃
  • 흐림제주 6.4℃
  • 맑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2.9℃
  • 구름많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GC녹십자의료재단 "추석 성묘철, 벌독 알레르기 주의"

8~9월 벌 활동 왕성…생명 위협하는 '벌독 아나필락시스'
산림 야외활동 전 벌독 알레르기 검사로 사전 진단 권장
벌독 알레르기 有, 아나필락시스 반응 즉각 일어나 '위험'

 

【 청년일보 】 8월부터 9월은 벌이 산란하는 시기로, 벌의 개체 수가 늘고 활동이 왕성해지면서 '벌 쏘임'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 이에 추석을 맞아 벌초와 성묘 준비를 하는 성묘객이 늘어나면서 '벌 쏘임 사고' 위험성이 대두되고 있다.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벌에 쏘여 병원 진료를 받은 총 환자수 6만3천174명 중에서, 8월~9월에 발생한 환자는 52.1%(3만2천906명)로 절반이 넘는다.

 

이에 GC녹십자의료재단은 벌독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라면 '아나필락시스' 반응이 즉각적으로 일어나 전신 발작, 호흡곤란, 의식장애 등이 일어날 수 있어 더욱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5일 밝혔다. 벌에 쏘이면 대부분 해당 부위만 붓고 아프지만, 심한 경우에는 중증 반응으로 이어져 사망에까지 이를 수도 있다.


◆ 개인 편차 큰 벌 쏘임 증상…'아나필락시스 반응' 발생 시 생명에 지장을 줄 수 있어 '위험'


벌에 쏘였을 때 나타나는 반응은 사람마다 다르다. 보통은 물린 부위 주변이 빨갛게 부어오르거나 통증, 가려움 등이 나타나고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진다. 반면, 벌독에 예민한 사람이 벌에 쏘이면 몸 전체에 두드러기가 일어나고 위경련, 자궁수축, 설사 증상 등 전신 반응이 발생하기도 하며, 인두·후두나 기도 위쪽이 심하게 부으면서 쇼크가 발생해 목숨이 위험할 수도 있다.


벌독이 지닌 독성의 강도보다는 개인의 면역 체계와 알레르기 반응에 따라 사람마다 벌독에 의한 증상의 편차가 크다. 벌독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인 경우에는 단순 벌 쏘임도 생명에 위협이 될 수 있다.


벌에 쏘이게 되면 우리 몸속 비만세포가 외부에서 침입한 항원인 벌독을 인식하고 백혈구 등 항원과 싸울 수 있는 세포들을 불러들이는 '히스타민(Histamine)'을 분비한다. 히스타민은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물질로, 혈관을 확장시켜 혈류량을 늘리고 상처 부위에 부종과 통증, 가려움증을 유발한다.


GC녹십자의료재단 관계자는 "벌독 알레르기 환자가 벌에 쏘이면 히스타민이 과도하게 분비되는데, 이때 혈액이 지나치게 빠져나와 혈압이 떨어지고 몸이 붓는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게 된다. 부작용이 급격히 심해지고 적절한 응급조치가 없을 경우에는 심하면 '쇼크사'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아나필락시스 반응이라고 하며, 아나필락시스 반응은 그 자체로도 위험하지만 치료 후에도 정식적 후유증을 동반할 수 있어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아나필락시스 위험…간단한 채혈로 진단 가능한 '뮤노캡 벌독 알레르기 검사'


아나필락시스 반응으로 인한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자신에게 벌독 알레르기가 있는지를 미리 확인해 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특히, 벌에 자주 노출되는 환경에 근무하는 소방관이나 양봉업자, 과거 벌에 쏘인 후 조금이라도 알레르기 반응을 겪은 사람이 벌 서식 위험이 있는 야외에 방문할 경우에는 가까운 내과나 가정의학과에서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벌독 알레르기 여부를 확인해 볼 수 있다.


실제로 올해 6월 한국전력공사는 배전선로 주변 수목전지 중 벌 쏘임으로 직원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 벌독 알레르기 관련 검사를 시행하고 있는 GC녹십자의료재단을 직접 방문해 해당 검사에 대한 전반적인 자문을 구했다.


이에 GC녹십자의료재단은 벌독에 대한 혈청 특이 IgE를 측정하여 알레르기 유무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이뮤노캡(ImmunoCAP) 벌독 알레르기 항원 정밀검사'와 비만세포가 활성화될 때 증가하는 혈중 트립타제(Tryptase) 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이뮤노캡 트립타제 검사'를 권장했다.


또한, GC녹십자의료재단은 이번 자문을 계기로 알레르기 검사결과 양성 반응자에 대한 사후 관리를 진행하는 등 한국전력공사와 협력하기로 했다.


벌독 알레르기 검사는 간단한 혈액 검사로 5종(i1, i2, i3, i4, i5)의 벌독에 대한 알레르기 유무뿐만 아니라 어떤 종류의 벌독에 알레르기가 있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기존에 벌독을 비롯한 곤충독에 심각한 쏘임 반응 병력을 보인 환자의 경우 비만세포 부하의 증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트립타제 검사를 통해서 아나필락시스와 같은 심각한 반응 위험도 수준을 알아볼 수 있다.


GC녹십자의료재단은 벌독 알레르기를 보인 환자들은 주로 하나 이상의 벌독 종류에 알레르기 증상을 보이고, 벌에 쏘이는 시점에 어떤 종류의 벌에 쏘였는지 구별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다양한 종류의 벌독 반응을 확인할 수 있는 검사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벌독 알레르기 환자의 절반 정도는 여러 종류의 벌독 검사에서 '동시 양성(Double positivity)'을 보인다. 이는 어떤 항원에 의해 만들어진 항체가 그 항원과 성질이 비슷한 물질에 대해 반응하는 '교차 반응(Cross-reactivity)'일 가능성도 있으므로, 정확한 원인 벌독을 확인해 아나필락시스 쇼크에 대한 위험에 대비해야 한다.


이지원 GC녹십자의료재단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는 "GC녹십자의료재단은 전국의 수십 개 의료기관에 '벌독 알레르기 항원 정밀검사' 및 '트립타제 검사'를 제공하고 있다"며 "평소 벌 쏘임 위험이 높거나 추석 시즌 벌초나 성묘를 준비하고 있다면, 해당 검사를 통해 벌독 알레르기 여부를 사전 진단해 볼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