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5.3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22.4℃
  • 구름조금서울 23.3℃
  • 구름조금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1.2℃
  • 구름조금울산 16.8℃
  • 구름조금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18.4℃
  • 구름조금고창 20.7℃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18.6℃
  • 구름많음보은 20.8℃
  • 맑음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0.6℃
  • 구름조금경주시 19.2℃
  • 구름조금거제 17.9℃
기상청 제공

지난해 4분기 글로벌 D램 매출 '뚝'···삼성, 점유율 되레 상승

글로벌 D램 매출 32.5% 축소···2008년 금융위기 육박 수준
삼성전자 4분기 매출 25.1% 감소···시장점유율 4.4%p 상승

 

【청년일보】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 위축 여파로 지난해 4분기 글로벌 반도체 업계의 D램 매출이 전분기보다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글로벌 D램 매출은 전분기보다 32.5% 감소한 122억8천1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4분기의 매출 감소폭(36%)에 육박한 수준이다.

 

이와 관련해 트렌드포스는 수요 위축으로 인한 평균판매단가(ASP) 하락이 매출 급감이 주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4분기 DDR4와 DDR5 서버 D램 제품의 계약가격은 전분기 대비 각각 23∼28%, 30∼35% 하락했다.

 

업체별로 보면 업계 1위 삼성전자의 4분기 매출은 55억4천만달러로 전분기(74억달러)보다 25.1% 감소했다.

 

다만 삼성의 시장점유율은 40.7%에서 45.1%로 4.4%p 상승했다.

 

트렌드포스는 "삼성전자는 가장 공격적인 가격 경쟁을 펼쳤기 때문에 전반적인 수요 부진에도 불구하고 출하량을 늘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2위 SK하이닉스의 4분기 매출은 전분기(52억4천200만달러)보다 35.2% 감소한 33억9천800만달러로 집계됐다. 시장 점유율도 3분기 28.8%에서 4분기 27.7%로 1.1%p 하락했다.

 

3위 마이크론의 4분기 매출은 28억2천900만달러로 전분기(48억900만달러)보다 41.2%나 급감했으며 시장 점유율도 26.4%에서 23.0%로 3.4%p 내려갔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