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6 (금)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29.3℃
  • 구름많음서울 25.9℃
  • 구름조금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8.4℃
  • 흐림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8.0℃
  • 흐림부산 27.4℃
  • 구름많음고창 29.0℃
  • 흐림제주 29.5℃
  • 흐림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기능성 소재 사업 본격화"···LG전자, '항균 유리 파우더' 개발

항균 및 항곰팡이 성능 '이목'···활용 범위 점차 확대 추세

 

【청년일보】 LG전자는 항균 작용을 하는 ‘항균 유리 파우더’, 물에 녹아 해양 생태계 복원 등에 적용 가능한 '수용성 유리 파우더' 등을 생산하는 신규 사업을 추진해 미래 성장 동력으로 활용한다고 17일 밝혔다.

 

유리 파우더란 유리를 분쇄해 얻는 미세한 입자다. 유리계 소재의 경우 화학적·열적·변색 안정성뿐 아니라 우수한 내구성을 갖추고 있다.

 

LG전자는 독자적인 유리 조성 설계기술과 가전제품 실사용 환경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바탕으로 항균 성능을 갖는 유리 파우더를 개발했다. 항균 유리 파우더는 플라스틱, 섬유, 페인트, 코팅제 등 다양한 소재를 만들 때 첨가하면 항균 및 항곰팡이 성능을 갖출 수 있어 활용도가 매우 높다는 평가다.

 

실제 항균 소재는 코로나19 이후 수요가 급증해 헬스케어, 포장, 의료, 건축자재 등 여러 산업분야에서 다양한 소재에 적용되며 활용 범위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부터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LG 가전에 항균 유리 파우더를 적용했다. 신체와 자주 접하는 손잡이와 같은 플라스틱 부품을 생산할 때 첨가해 고객이 제품을 위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 항균 유리 파우더의 강점인 유리소재 성분을 정밀하게 방출하는 기술을 기반으로 '수용성 유리'까지 개발했다. 

 

수용성 유리는 물에 녹으면 무기질 이온 상태로 변하는 데 이는 바닷속 미세조류와 해조류 성장을 도와 해양 생태계를 복원하는 데 활용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적조 현상이 발생할 때 바다에 살포하는 황토의 대안으로도 활용 가능하다.

 

LG전자는 우선 항균 유리 파우더 사업을 필두로 신개념 기능성 소재 사업을 추진한다. 시장 규모는 올해 기준 24조 원 규모로 전망하고 있으며 해양 생태계 복원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LG전자의 ESG 비전인 '모두의 더 나은 삶(Better Life for all)'을 실현하기 위한 일환이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앞선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존 유리 소재가 가진 고유한 한계를 뛰어넘어 활용 영역을 지속 확장할 계획"이라면서 "기능성 소재 사업이 지속가능한 미래를 이끌며 ESG 경영을 가속화하는 신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오는 22일 부산광역시에서 열리는 '2023 부산해양주간'에 참여해 '해양 환경 개선을 위한 유리의 재발견'을 주제로 차별화된 기능성 소재 신사업을 소개할 예정이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