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31.4℃
  • 구름많음서울 28.8℃
  • 흐림대전 27.0℃
  • 흐림대구 27.7℃
  • 흐림울산 25.4℃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6.5℃
  • 흐림제주 24.1℃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가전을 넘어 '홈솔루션'으로"···LG전자,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 전환

LG전자, '맞춤' 더하고 '구독' 채운 'UP가전 2.0' 공개
제품 중심→서비스 결합 구독 사업···포트폴리오 확대

 

【청년일보】 LG전자가 단순한 가전 기능을 넘어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이라는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이는 기존 제품 판매 중심의 영역을 서비스나 구독 같은 Non-HW(논-하드웨어·무형) 영역까지 확장해 새로운 고객경험 가치를 제공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가전에 특화된 AI칩 및 OS(운영체제)를 통한 초개인화 ▲제품 케어십 서비스는 기본이고 가사 관련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를 연계해 가사 부담 최소화 ▲사용 기간부터 제휴 서비스까지 자유롭게 선택하는 구독 사업 등을 중점으로 하는 ‘UP가전 2.0’을 개발했다.

 

LG전자는 25일 서울 강서구 LG 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류재철 H&A 사업본부장 사장은 "UP가전 2.0은 가전 사업의 포트폴리오를 서비스 기반 사업으로 확장하는 시발점"이라면서 "글로벌 가전 시장을 선도하는 LG전자가 가전 업계의 흐름을 'HaaS(Home as a Service)'로 전환하는 데 도전하며 가전을 통해 고객의 생활 전반을 새롭게 디자인하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UP가전 2.0'은 최근 LG전자가 선포한 미래 비전 중 하나다. 앞서 조주완 LG전자 사장은 지난 12일 열린 중·장기 미래 비전 및 사업 전략 설명회를 통해 "좋은 제품을 만드는 최고 가전 브랜드에 그치지 않고, 사업모델과 방식의 혁신을 통해 고객의 다양한 공간과 경험을 연결, 확장하는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 변화·도약하는 담대한 도전을 이어갈 것"이라고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미래구간에서 주목해야 할 변곡점으로 꼽은 '서비스화'에 성공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안이 'UP가전 2.0'이다.

 

UP가전의 진화 'UP가전 2.0' 공개···제품 중심→서비스 확장

 

'UP가전 2.0'은 고객이 제품을 구매하는 순간부터 사용하는 내내 각자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제품과 서비스가 맞춰지는, '스마트 가전 시대'를 열 '초개인화'된 가전이다. 고객의 니즈에 맞춰 필요한 기능을 업그레이드로 지속 추가하는 1세대 UP가전보다 한층 진화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전자는 많은 고객들이 내게 필요한 앱을 원하는 대로 설치하고 삭제할 수 있는 스마트폰의 편리한 경험을 가전에서도 누리고 싶어 한다는 점에 주목해 3년 이상의 연구개발을 거쳐 스마트 가전용 AI칩 'DQ-C'와 가전 OS(운영체제)를 자체 개발했다.

 

DQ-C 칩 기반의 가전 OS가 탑재된 UP가전 2.0은 새로운 기능을 업그레이드로 추가하는 것은 물론 추가한 기능 중 자주 사용하지 않는 기능을 손쉽게 지우며 원하는 대로 편집할 수 있다.

 

특히 DQ-C 칩은 제품 제어기능과 UX(사용자 경험) 관련 다양한 콘텐츠를 스마트폰 앱처럼 고객의 니즈에 맞춰 자유롭게 추가 및 삭제하도록 지원한다. 고객이 OS가전을 내게 딱 맞게 초개인화 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는 것이다. 

 

 

가전 OS는 UP가전 2.0으로 출시되는 세탁기와 건조기에 처음 적용한다.

 

가전의 초개인화 과정은 고객이 제품을 배송 받기 전부터 진행된다. UP가전 2.0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은 제품을 수령하기 전 LG 씽큐(LG ThinQ) 앱에서 3단계의 '라이프 패턴 분석' 설문을 진행하게 된다.

 

LG전자는 이를 토대로 해당 고객에게 최적화된 기능을 제안한다. 고객은 추천 모드나 코스를 클릭 한 번에 곧바로 적용할 수 있다. 배송된 제품이 설치 완료되면 처음 사용하는 순간부터 내게 맞는 상태로 설정된 제품을 사용하게 된다.

 

류재철 H&A 사장 "고객의 가사 해방 통한 삶의 가치 제고 초점"

 

UP가전 2.0은 개인에게 최적화된 제품이자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가전의 서비스화’를 위한 초석이다.

 

고객은 UP가전 2.0을 구매하는 시점에 제품 관리, 세척 등 본래 성능을 오래 유지하도록 돕는 LG전자 케어십 서비스는 기본이고 가사 부담을 줄이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다.

 

현재 선택 가능한 외부 O2O 서비스는 ▲모바일 비대면 세탁(런드리고) ▲세제(LG생활건강), 유제품(우유창고) 정기배송 ▲집 청소 및 냉장고 정리(대리주부) ▲물품보관(미니창고 다락) ▲신선식품(더반찬&) 등 총 6가지다.

 

'UP가전 2.0'은 단순한 가전 기능을 넘어 홈 솔루션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기존 세탁기가 세탁을 하는 가전이었다면 외부 서비스와 연계한 UP가전 2.0 세탁기는 세탁은 물론 드라이클리닝, 의류 보관 등 의생활 전반을 케어하는 세탁 솔루션이다.

 

이밖에 가전의 초개인화를 위한 구매 방식의 다변화 차원에서 구독 방식을 새롭게 도입한다. 기존 렌탈은 향후 구독과 통합 운영할 방침이다.

 

 

가전 구독은 3년부터 6년까지 사용기간을 선택할 수 있다. 고객의 상황에 맞춰 기간을 선택함에 따라 초기 구매비용 부담을 줄인다. 고객은 구독을 신청할 때, 다양한 제품 옵션과 서비스를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다.

 

제품과 서비스를 함께 구독하면 가사 부담이 줄어들 뿐 아니라 각각의 서비스를 직접 신청할 때보다 저렴해 경제적이란 평가다. 구독 기간 동안 제품 A/S는 무상으로 제공한다.

 

이 자리에서 류 사장은 "LG전자는 제품부터 서비스까지 고객의 가사 해방을 통한 삶의 가치 제고에 초점을 두고 있다"면서 "고객은 UP가전 2.0을 통해 꼭 맞는 기능만 담아 나만의 가정을 만드는 혁신적인 경험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휴 서비스를 지속·확대해 고객의 삶에서 가사가 차지하는 영역 전반을 서비스로 대체하며 고객의 소중한 시간을 지켜드릴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초개인화를 위해선 구매방식도 다양해져야한다는 점을 고려해 가전 구독이라는 새로운 구매방식을 도입했다"면서 "사용기간은 3년에서 6년까지 다양한 제품 옵션과 서비스까지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류 사장은 "LG전자는 'UP가전 2.0'을 통해 고객의 가사 부담을 덜 뿐만 아니라 가치 있는 시간을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두가 눈이 녹기를 기다릴 때 개척자는 눈을 밟아 길을 만든다고 한다. 아무도 가보지 않는 길이라도 고객의 삶을 윤택하게 하는 길이라면 소명을 다하는 마음으로 묵묵히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하반기 가전 시장 전망에 대해 류 사장은 "하반기 전망과 관련해 급격하게 좋아질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다만, 고객 중심으로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고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해서 준비한다면 나름 성장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UP가전 2.0의 해외 시장 공략법에 대해 류 사장은 "올해는 국내 시장에서 충분히 안정화를 시키고 경험을 살려 내년부터 해외에도 선보일 생각이다"고 설명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