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27.5℃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9.6℃
  • 맑음대전 29.7℃
  • 구름조금대구 30.4℃
  • 맑음울산 26.9℃
  • 맑음광주 28.8℃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25.1℃
  • 맑음제주 24.5℃
  • 맑음강화 22.6℃
  • 맑음보은 29.2℃
  • 맑음금산 30.0℃
  • 맑음강진군 27.8℃
  • 맑음경주시 29.3℃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남다른 동물 사랑이 애견문화 확산으로"···이건희 선대회장 '유지' 재조명

안내견학교 30주년···故 이건희 회장 댕댕이 사랑 '재조명'
신경영 선언 이후 안내견 학교 설립···초일류 삼성' 첫 걸음
故 이건희 선대회장 첫 번째 애견 사업···진돗개 순종 보존

 

【청년일보】 삼성 안내견학교 사업이 올해로 3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이건희 선대회장의 남달랐던 '댕댕이' 사랑이 업계로부터 재조명받고 있다.

 

20일 삼성에 따르면 이건희 선대회장의 '동물 사랑'은 삼성의 진돗개 순종 보존과 시각장애인 안내견학교 설립, 애견문화 전파 등으로 이어졌다.

 

먼저 이 선대회장은 세계적으로 내로라 하는 여러 종류의 개를 키워보면서 진돗개를 세계 무대에 내놓아도 전혀 손색이 없다고 생각했다.

 

특히, 개의 중요한 특성인 희생과 충성에 있어 진돗개를 따를 만한 품종도 드물었다.

 

그러나, 진돗개는 한국에서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됐음에도 불구, 확실한 순종이 없다는 이유로 우수성이 세계에 잘 알려져 있지 않았고 원산지가 한국이라는 것도 인정받지 못했다.

 

이에, 이 선대회장은 순종 진돗개 보존에 직접 뛰어들었는데 첫번째로 1960년대 말경 진도를 찾아 거의 멸종 단계였던 진돗개 30마리를 구입했다. 

 

10여 년 노력 끝에 순종 한 쌍을 만들어냈고, 진돗개 300마리를 키우며 순종률을 80%까지 올려놨다.

 

이 선대회장은 진돗개 품종 보종에 그치지 않고 진돗개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활동에 직접 나서기도 했다. 1979년 일본에서 열린 '세계견종종합전시대회'에 진돗개 암수 한 쌍을 직접 가져가서 선보였고, 이를 계기로 진돗개는 1982년 '세계견종협회'에 원산지를 등록할 수 있었다.

 

2005년에는 세계 최고 권위의 애견 협회인 영국 견종협회 켄넬클럽에 진돗개를 정식 품종으로 등록하는데 성공했다.

 

이 선대회장의 진돗개에 대한 관심이 애견 사업으로 확장된 것은 '1988 서울올림픽' 무렵이었다. 올림픽을 앞두고 우리나라에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보신탕' 문제로 연일 시끄러웠다.

 

올림픽 이후에도 유럽 언론은 한국을 '개를 잡아먹는 야만국'으로 소개하는 등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됐다. 심지어 영국 동물보호협회는 대규모 항의시위를 계획하기도 했다.

 

 

 

국가 이미지가 실추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고, 자칫 한국 상품 불매운동으로 연결되면 장기적으로 한국 경제에까지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한 이 선대회장은 고민 끝에 동물보호협회 회원들을 서울로 초청해 집에서 개를 기르는 모습을 직접 보여주고, 애완견 연구센터 등에 데리고 가 한국 '애견 문화'의 수준을 보여줬다.

 

이 선대회장은 진정한 복지사회가 되려면 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배려하고, 같은 사회의 일원으로 거리낌없이 받아들이는 사회 구성원들의 따뜻한 마음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이같은 뜻에 따라 삼성은 1993년 국내 최초의 체계적인 안내견 양성기관인 '삼성안내견학교'를 설립했다. 30년째 접어든 현재까지 누군가에게 희망의 '빛'이 돼주며 오늘날 ESG 모범 기업으로 정평이 나있다.

 

이후 삼성은 ▲인명구조견(1995년) ▲청각 도우미견(2002년) ▲흰개미 탐지견(2003년) 등 개를 통한 사회적 책임 활동(CSR)을 확대해 갔다.

 

이밖에 이 선대회장은 세계 속에 한국의 애견문화를 널리 알리는 데 앞장서기도 했다. 

 

1993년부터는 영국 왕실이 후원하는 권위 있는 세계적인 애견대회인 크러프츠 도그쇼를 후원했고, 2013년 대회에는 진돗개 '체스니'(Chesney)가 최초로 출전해 입상을 하는 쾌거를 거뒀다.

 

2008년에는 일본에 청각 도우미견 육성센터를 설립했고, 이 선대회장은 일본 명문 야구단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최고선수로 꼽히는 나가시마 시게오 선수에게 진돗개 암수 한 쌍을 선물로 주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