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5.2℃
  • 구름많음강릉 -2.6℃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2.3℃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올해 첫 조단위 복귀"···삼성전자, 올 3분기 영업이익 2.4조원

3분기 기점 '실적 턴어라운드' 기대감 솔솔
반도체 적자 축소 및 모바일 경험 선방 전망

 

【청년일보】 올 상반기 6천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던 삼성전자가 조 단위로 복귀하며 실적 개선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업계에선 모바일 부문(MX)이 반도체 부문(DS)에서 낸 조단위 적자를 상쇄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연결기준으로 매출 67조원, 영업이익 2.4조원의 2023년 3분기 잠정 실적을 11일 발표했다.

 

3분기 실적의 경우 전기 대비 매출은 11.65%, 영업이익은 258.21% 증가했고,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2.74%, 영업이익은 77.88% 감소한 수준이다.

 

통상 잠정 실적은 이달말 내놓는 확정 실적에 앞서 발표한다. 전체 매출, 영업이익만 공개하고 각 사업 부문별 실적은 밝히지 않는다.

 

업계 안팎에선 MX(모바일경험) 사업부가 폴더블 시리즈(갤럭시Z폴드5·갤럭시Z플립5) 출시에 힘입어 호실적을 이끈 것으로 내다본다. MX사업부는 올 상반기 반도체 부문의 대규모 적자를 메운 바 있다.

 

실제로 Z폴드5·플립5는 국내에서 1주일간 102만 대의 사전 판매를 기록하며 폴더블폰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점을 볼 때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올해 약 1천만∼1천500만대 수준의 폴더블을 판매할 것으로 내다본다.

 

3분기 반도체(DS) 부문의 경우 증권가 안팎에선 3조~4조원대 규모의 적자를 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각 증권사들의 최근 실적 전망치를 보면 대신증권은 DS부문 영업이익을 -3조6천100억원으로 보고 있다. 이밖에 SK증권은 -4조1천억원, 유안타증권은 DS -3조8천510억원을 예상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부문별 세부 실적은 오는 31일에 진행하는 콘퍼런스콜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