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1.3℃
  • 박무대전 0.3℃
  • 박무대구 0.2℃
  • 연무울산 2.3℃
  • 박무광주 3.2℃
  • 연무부산 5.6℃
  • 구름많음고창 0.0℃
  • 구름많음제주 6.3℃
  • 맑음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0.3℃
  • 흐림강진군 -0.1℃
  • 구름많음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이건희 선대회장 신경영정신 재조명"···삼성, 3주기 추모 학술대회 개최

18일 '삼성 신경영 3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개최

 

【청년일보】 오는 25일 고(故) 이건희 선대회장의 3주기를 맞이하는 가운데 삼성이 선대회장의 '신경영 선언' 정신을 되새기기 위한 추모 분위기 조성에 나선다.

 

18일 학계와 재계 등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한국경영학회 주최로 '이건희 회장 3주기 추모, 삼성 신경영 3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가 열린다.

 

삼성 싱크탱크인 삼성글로벌리서치가 후원하는 이날 행사에선 기술과 전략, 인재, 상생, 신세대, 신흥국 등 6개 분야에서 이 선대회장의 리더십과 삼성의 신경영을 재조명한다.

 

학술대회는 크게 1부와 2부로 구분되는데 1부 주제는 '삼성 신경영의 회고'다. 로저 마틴 토론토대 명예교수와 김상근 연세대 신학과 교수가 각각 ‘이건희 경영학, 본질은 무엇인가’와 '르네상스인(人) 이건희와 KH 유산의 의의'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한다.

 

2부는 '삼성의 미래와 도전'을 주제로 기술·전략·인재·상생·신세대·신흥국 등 6개 분야에 관한 발표가 이어진다. 미국의 스콧 스턴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경영대 교수, 리타 맥그래스 컬럼비아대 경영대 교수, 패트릭 라이트 사우스캐롤라이나대 경영대 교수, 김태완 카네기멜론대 경영윤리 교수 등이 세션별로 참가해 논의한다.

 

다음날인 19일에는 경기도 용인 삼성전자 인재개발원에서 이 선대회장 추모 음악회가 열린다.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이 선대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등 삼성 총수 일가도 자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계열사 사장단도 총출동한다.

 

추모 음악회에서는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무대에 오른다. 조성진은 올해 삼성호암상 예술상을 역대 최연소로 수상했다.

 

이어 별세 3주기인 25일에는 경기도 용인 선영에서 이 회장을 비롯한 총수 일가가 참석한 가운데 추도식이 열린다. 추도식에는 삼성 전현직 사장단도 대거 참석할 전망이다.

 

2021년 1주기 추도식에는 코로나 등을 고려해 유족과 일부 사장단만 참석했다. 지난해엔 삼성 전현직 사장단과 부사장 등 경영진 300여명이 순차적으로 선영을 찾았고,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세 아들과 함께 추도식에 참석해 유족을 위로했다. 

 

1942년 출생한 이 선대회장은 부친인 이병철 창업주 이후 1987년부터 삼성그룹을 이끌었다.

 

1993년에는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꿔라"로 대표되는 '신경영 선언'을 하고 반도체 등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며 삼성전자의 기틀을 완성했다.

 

지난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이 회장은 서울삼성병원에서 6년여간 입원 치료를 진행해 왔지만 2020년 10월 25일, 향년 7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