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1.3℃
  • 박무대전 0.3℃
  • 박무대구 0.2℃
  • 연무울산 2.3℃
  • 박무광주 3.2℃
  • 연무부산 5.6℃
  • 구름많음고창 0.0℃
  • 구름많음제주 6.3℃
  • 맑음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0.3℃
  • 흐림강진군 -0.1℃
  • 구름많음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위기에도 기술 리더십"···이재용 회장, 기흥·화성 캠퍼스 방문

차세대 반도체 R&D단지 건설현장 방문 및 전략 점검
대내외 위기 점증에도···이재용 "선행 투자 중요성" 주문
취임 후 꾸준히 지역 사업장 방문···기술 인재 격려 행보

 

【청년일보】 최근 글로벌 경기 침체 장기화 국면으로 반도체 시장 위기감이 증폭된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국내 사업장 현장경영 행보에 분주하다. 

 

수요 부진, 재고누적 등으로 반도체 사업이 '시계제로'에 치닫고 있지만 이 회장은 흔들리지 않는 기술 리더십과 선행 투자 중요성을 강조하며 '재도약' 해법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19일 이재용 회장이 삼성전자 기흥·화성 캠퍼스를 방문해 차세대 반도체 R&D 단지 건설현장을 둘러보고, 반도체 전략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업계에선 이곳이 미래 반도체 기술을 선도하는 핵심 연구 기지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 오는 2030년까지 약 20조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써 첨단 기술 개발의 결과가 양산 제품에 빠르게 적용될 수 있는 고도의 인프라를 갖추게 될 예정이다.

 

이 회장은 대내외 위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다시 한 번 반도체 사업이 도약할 수 있는 혁신의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하며,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기술 리더십과 선행 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경영진 간담회에선 차세대 반도체 기술 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메모리·파운드리·팹리스시스템반도체 등 반도체 전(全)분야에 대한 경쟁력 제고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에서 진행된 경영진 간담회에는 ▲경계현 DS부문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 ▲송재혁 DS부문 CTO 등 DS부문 경영진들이 참석했다.

 

해외 출장 중인 일부 경영진은 화상 회의로 참석했으며, ▲첨단 공정 개발 현황 ▲기술력 확보 방안 ▲공급망 대책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이 회장은 지난해 10월 취임 이후 반도체 기술 인재를 격려하고,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광폭 행보를 이어 오고 있다.

 

지난 2월 천안·온양 캠퍼스를 찾아 첨단 패키지 기술이 적용된 반도체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어려운 상황이지만 인재 양성과 미래 기술 투자에 조금도 흔들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당부한 바 있다.

 

3월엔 반도체연구소 신입 박사 연구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반도체연구소를 양적·질적인 측면에서 두 배로 키워나갈 예정"이라고 언급하며 R&D 역량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