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3.6℃
  • 맑음고창 -7.2℃
  • 흐림제주 2.2℃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문서요약부터 번역까지"···삼성전자, AI 모델 '삼성 가우스' 공개

생성형 AI 기술 발전 방향 논의 및 동향 공유
삼성 가우스, 언어·코드·이미지 3가지 모델 구성

 

【청년일보】 삼성전자는 8일 서울 R&D캠퍼스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23'에서 삼성리서치가 개발한 '가우스'를 처음 공개했다.

 

'삼성 가우스'를 활용해 회사 내 업무 혁신을 추진하고 나아가 사람들의 일상에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생성형 AI 기술을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삼성 가우스'는 정규분포 이론을 정립한 천재 수학자 칼 프리드리히 가우스로부터 영감을 얻은 생성형 AI 모델로, 삼성이 추구하는 생성형 AI의 무한한 가능성을 의미한다.

 

삼성 가우스는 머신 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텍스트를 생성하는 언어 모델 ▲코드를 생성하는 코드 모델 ▲이미지를 생성하는 이미지 모델 등 3가지 모델로 구성돼 있다. 

 

먼저 언어 모델의 경우 클라우드와 온디바이스를 위한 다양한 모델들로 이루어져 있다. 메일 작성, 문서 요약, 번역 등 업무를 더 쉽고 빠르게 처리할 수 있게 해주며 기기를 더욱 스마트하게 제어해 소비자 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다. 

 

코드 모델을 기반으로 개발된 AI 코딩 어시스턴트 '코드아이(code.i)'는 사내 소프트웨어 개발에 최적화돼 개발자들이 쉽고 빠르게 코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통해 코드 설명이나 테스트 케이스 생성 등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이미지 모델은 사진이나 그림 등 창의적인 이미지를 손쉽게 만들고 기존 이미지를 원하는 대로 바꿀 수 있도록 도와준다. 저해상도 이미지의 고해상도 전환도 쉽게 가능해진다. 

 

이밖에 삼성리서치는 '삼성 가우스'를 활용한 온디바이스 AI 기술도 소개했다. 

 

삼성리서치가 개발한 다양한 온디바이스 AI 기술이 탑재된 제품을 사용할 경우 소비자들은 개인정보 전송없이 ▲기기 제어 ▲문장 요약 ▲문법 교정 등을 더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생성형 AI 모델들을 다양한 제품에 단계적으로 탑재할 계획이다. 이에 업계 안팎에선 삼성전자가 내년 1월 공개할 갤럭시 S24에 생성형 AI 기능을 탑재할 것으로 내다본다. 

 

김대현 삼성리서치 글로벌AI센터 부센터장(부사장)은 "생성형 AI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업계와 학계 리더들과 협력하며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AI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AI 활용시 보안 및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AI 윤리 원칙'을 정해 이를 준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삼성전자는 생성형 AI에 대한 지속적 연구를 통해 소비자의 경험 가치를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