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맑음동두천 21.0℃
  • 구름조금강릉 21.4℃
  • 박무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1.9℃
  • 흐림울산 21.8℃
  • 박무광주 23.5℃
  • 구름많음부산 21.3℃
  • 흐림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4.3℃
  • 맑음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2.1℃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영화 15편 1초에 처리"···SK하이닉스, 세계 최고속 D램 첫 상용화

모바일용 16GB 패키지,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 공급

 

【청년일보】 SK하이닉스는 초당 9.6Gb(기가비트)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현존 최고속 모바일용 D램인 'LPDDR5T'의 16GB(기가바이트) 패키지를 고객사에 공급하기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LPDDR은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모바일용 제품에 들어가는 D램 규격이다. LPDDR5T는 SK하이닉스가 최초 개발한 버전으로, 8세대 LPDDR6가 업계에 공식 출시되기 전 7세대인 LPDDR5X의 성능을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다.

 

LPDDR5T 16GB 패키지는 국제반도체표준화기구(JEDEC)가 정한 최저 전압 기준 범위인 1.01~1.12V(볼트)에서 작동한다. 이 패키지의 데이터 처리 속도는 초당 77GB로, 이는 FHD(Full-HD)급 영화 15편을 1초에 처리하는 수준이다.

 

SK하이닉스는 지난 1월 LPDDR5T 개발에 성공한 직후부터 글로벌 모바일 AP 기업들과 성능 검증을 진행하며 제품 상용화를 준비해 왔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역대 최고 속도가 구현된 LPDDR5T는 스마트폰의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메모리"라면서 "당사는 앞으로 이 제품 활용 범위를 넓히면서 모바일 D램의 세대 교체를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SK하이닉스는 이 제품을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인 '비보(vivo)'에 납품하기 시작했다. 비보는 자사 최신 플래그십(Flagship) 스마트폰인 'X100'과 'X100 프로(Pro)'에 SK하이닉스의 최신 메모리 패키지를 탑재해 출시한다고 같은 날 발표했다.

 

이 스마트폰에는 LPDDR5T와 함께 미디어텍(MediaTek)의 최상위 모바일 AP 제품인 '디멘시티(Dimensity) 9300'이 탑재됐다.

 

앞서 SK하이닉스는 지난 8월 LPDDR5T를 미디어텍의 모바일 AP에 적용해 진행한 성능 검증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박명수 SK하이닉스 부사장(DRAM마케팅담당)은 "AI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스마트폰은 온디바이스(On-Device) AI 기술이 구현되는 필수 기기로 부상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모바일 시장에서 고성능, 고용량 모바일 D램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시장 수요를 잘 맞춰가는 한편, AI 메모리에서 확보한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D램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