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LG전자, LG디스플레이 유상증자 참여···5천억 규모 출자

"차세대 디스플레이 패널 안정 공급받기 위한 전략적 결정"

 

【청년일보】 LG전자가 LG디스플레이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사업 경쟁력과 성장 기반 강화를 위한 유상증자에 참여한다.

 

LG전자는 지난 18일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19일 공시했다. LG전자는 LG디스플레이 지분 37.9%를 보유한 대주주다.

 

이번 유상증자가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됨에 따라 LG전자는 신규 발행주 가운데 배정 물량의 120%에 해당하는 5천173만7천236주에 대해 청약할 계획이다.

 

이를 현재 기준 예정발행가액(9천550원)으로 환산하면 약 5천억원 규모에 해당한다.

 

LG전자는 이번 유상증자 참여에 대해 "사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에 필요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패널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기 위한 전략적 결정"이라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LG전자 홈엔터테인먼트 사업을 비롯해 자동차부품, 정보기술(IT), 사이니지 등 다양한 핵심 사업의 전략 부품을 공급하는 주요 거래선 중 하나다. 

 

중장기적 관점에서 LG디스플레이의 재무구조 안정화와 사업 경쟁력 확보가 대주주인 LG전자에 지분법 손익 개선 등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하는 점 등을 고려한 것이란 분석이다.

 

지난 3분기 말 기준 LG전자의 현금 보유액은 8조1천억원 수준이다. 앞서 LG디스플레이는 전날 이사회에서 1조3천60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LG디스플레이는 유상증자로 확보한 재원의 30%를 중소형 OLED 시설 투자에 투입하고, 40%는 OLED 제품 출하 및 고객 기반 확대, 신제품 대응을 위한 원재료 구매 등 운영자금으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