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맑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5.4℃
  • 구름조금서울 20.4℃
  • 맑음대전 19.6℃
  • 맑음대구 20.2℃
  • 맑음울산 22.6℃
  • 맑음광주 21.0℃
  • 맑음부산 21.8℃
  • 맑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22.5℃
  • 맑음강화 19.6℃
  • 맑음보은 17.5℃
  • 맑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21.8℃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삼성·SK 부진 여파"…지난해 500대 기업 영업이익 26% 감소

CEO스코어,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2023년 실적 조사

 

【 청년일보 】 지난해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의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6% 가량 줄어든 것으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지난 25일까지 사업보고서와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264곳을 대상으로 지난해 연간 실적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전체 매출액은 2천506조16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2년(2천543조6천15억원) 대비 1.5% 감소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감소 폭이 더 컸다. 지난해 조사 대상 기업의 영업이익은 104조7천81억원으로, 전년(141조2천24억원)에 비해 25.8% 줄어들었다.

 

업종별로 보면 전체 18개 업종 중 13개 업종에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특히 수출을 주도해 온 IT 및 전기전자 업종의 실적 하락이 두드러졌다.

 

IT 및 전기전자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6조5천203억원으로, 2022년(59조986억원)에 비해 89.0% 급감했다. 글로벌 경기 둔화로 반도체를 비롯해 TV, 생활가전 등의 판매 부진이 심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석유화학의 영업이익 감소 폭도 컸다. 2022년 23조7천755억원에 달했던 석유화학 부문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11조8천970억원으로 반토막 났다. 같은 기간 운송업도 65.3% 줄어든 5조8천873억원에 그쳤다.

 

반면 2022년 30조4천651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던 공기업은 지난해 2조4천741억원의 적자를 내며 손실 폭을 크게 줄였다.

 

자동차·부품의 경우 지난해 영업익은 34조2천67억원으로, 2022년(22조718억원) 대비 55.0% 증가했다. 조선·기계·설비(316.3%), 유통(5.2%), 통신(0.4%) 등도 영업이익이 확대됐다.

 

기업별로는 '반도체 한파'의 직격탄을 맞은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가장 크게 줄었다. 

 

지난해 삼성전자 영업이익은 6조5천670억원으로, 2022년(43조3천766억원) 대비 84.9% 급감했다. 특히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누적 적자 규모는 14조8천795억원에 달했다.

 

SK하이닉스도 실적 감소가 두드러졌다. 2022년 6조8천94억원의 영업 흑자를 올렸던 SK하이닉스는 지난해 7조7천303억원의 적자를 기록하며, 연간 기준으로 적자 전환했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