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23.4℃
  • 맑음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2.8℃
  • 흐림대구 27.4℃
  • 흐림울산 25.4℃
  • 흐림광주 23.4℃
  • 박무부산 21.5℃
  • 흐림고창 21.8℃
  • 흐림제주 24.9℃
  • 구름조금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1.7℃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7.4℃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용퇴' 경계현 前 DS부문장 "삼성 기술 혁신 기여할 것"

경계현 "DS부문을 탁월한 새 시대 이끌 전 부회장 환영해달라"

 

【 청년일보 】 최근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에서 물러나 미래사업기획단장으로 옮긴 경계현 사장이 삼성의 기술 혁신에 기여할 것이란 뜻을 전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경 사장은 이날 링크드인에 올린 글에서 "삼성에서 30년 이상 근무하면서 항상 급변하는 반도체 산업에 적응해 왔으며, 오늘 다시 한번 적응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경 사장은 "미래 혁신과 연구에 집중할 미래사업기획단장으로서 새로운 직책을 맡게 됐으며, SAIT(옛 삼성종합기술원)를 계속 이끌면서 삼성의 산업 리더십과 기술 혁신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의 새로운 반도체 수장은 미래사업기획단장으로 있던 전영현 부회장이 선임됐다.

 

경 사장은 자신의 후임인 전 부회장을 "반도체, 메모리, 배터리 사업에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지닌 동료"라면서 "DS부문을 혁신적이고 탁월한 새 시대로 이끌 전 부회장을 환영해달라"고 했다.

 

이어 "감사와 신뢰를 표현해주신 고객, 파트너, 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저를 재창조할 수 있는 이 기회를 받아들이며, 새로운 역할을 하면서 여러분과 계속 함께 일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1일 삼성전자는 차기 반도체 '총사령관'으로 미래사업기획단장 전영현 부회장을 '깜짝' 발탁했다. 불확실한 글로벌 경영환경하에서 대내외 분위기 쇄신 및 반도체의 미래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경 사장은 최근 반도체 위기 상황에서 새로운 돌파구 마련을 위해 스스로 DS부문장에서 '용퇴'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임 DS부문장에 위촉된 전 부회장은 1960년생으로 한양대 전자공학부, 카이스트 전자공학 석·박사 출신이다. 2000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로 입사했으며 ▲2002년 삼성전자 반도체 D램 5팀장 상무 ▲2009년 삼성전자 반도체 D램 개발실 실장을 거쳤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