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1.6℃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5.3℃
  • 박무대전 13.5℃
  • 맑음대구 14.0℃
  • 박무울산 15.9℃
  • 맑음광주 16.6℃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2.5℃
  • 맑음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11.1℃
  • 구름조금보은 10.2℃
  • 맑음금산 11.6℃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우리은행 직원 횡령 700억원 육박...금감원 "개인 일탈이지만, 내부통제 미흡"

금감원 조사 결과 발표...우리은행 직원 횡령 수법 공개
OTP·직인 도용 무단 결재...출금 요청 허위공문 발송 등
금융위·금감원 재발방지 TF 운영...내부통제 개선 방안 마련

 

【 청년일보 】 최근 드러난 우리은행 횡령 사고는 해당 직원이 주도면밀하게 697억여원을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과정에서 은행의 내부통제도 큰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금융감독원 조사 결과 드러났다.

 

금감원은 우리은행 횡령 사고에 대한 검사에서 우리은행 본점 기업개선부 직원이 2012년 6월부터 2020년 6월까지 8년간 8회에 걸쳐 총 697억3천만원을 횡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검찰이 기소할 당시의 횡령금액(614억원)보다 83억원 이상 늘어난 금액이다.

 

금감원은 지난 4월 27일 우리은행으로부터 본점 기업개선부 직원에 대한 600억원대 횡령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고받은 뒤 바로 다음 날 검사에 착수한 바 있다.

 

잠정 검사 결과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지난 2012년 6월 우리은행이 보유하던 A사의 출자 전환 주식 42만9천493주(당시 시가 23억5천만원)를 팀장이 공석일 때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OTP)를 도용해 무단 결재한 뒤 인출했다.

 

이후 2012년 10월부터 2018년 6월까지는 우리은행이 채권단을 대표해 관리 중이던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 계약금 614억5천만원을 직인을 도용해 출금하거나 공·사문서를 위조해 3회에 걸쳐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이 직원은 2014년 8월부터 2020년 6월까지는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공장 매각 계약금 등에 대한 출금 요청 허위 공문을 발송, 4회에 걸쳐 59억3천만원을 빼돌렸다.

 

금감원은 이번 횡령 사고의 원인에 대해 사고자의 주도면밀한 범죄행위가 주된 원인이나 사고를 미리 예방하거나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은행의 내부통제 기능이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 직원이 직인과 비밀번호를 도용하거나 각종 공·사문서를 여러 차례 위조해 횡령에 이용한 것으로 금감원의 검사 결과 드러났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3년 정도를 주기로 순환근무를 실시하는 시중은행의 시스템과는 다르게 우리은행은 이 직원이 같은 부서에서 10년간 장기 근무를 할 수 있도록 해준데다 명령 휴가 대상에도 한 번도 넣지 않았다. 파견 허위 보고를 한 뒤 무단결근한 것과 대내외 문서의 등록 및 관리를 부실하게 한 점도 지적됐다.

 

더욱이 우리은행은 통장·직인 관리자가 분리되지 않은 탓에 이 직원이 정식 결재 없이 직인을 도용해 횡령할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직원이 8차례 횡령 중 4차례는 결재를 받았으나 모두 수기 결재 문서라서 진위를 확인할 수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우리은행은 이 직원이 꾸민 출금 전표 및 대외 발송 공문의 내용이 결재 문서 내용과 다름에도 파악하지 못했고, 출자전환 주식의 출고 신청자 및 결재 OTP 관리를 분리하지 않고 이 직원이 동시에 담당하도록 해 무단 인출을 방조한 점도 조사결과 파악됐다.

 

이어 우리은행은 대우일렉트로닉스와 관련해 은행이 보유한 출자 전환 주식의 실재 여부에 대해 부서 내 감사를 실시하지 않았고, 본부 부서의 자행 명의 통장의 거액 입출금 거래를 이상 거래 발견 모니터링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던 점도 확인됐다.

 

금감원은 "사고자 개인의 일탈이 주된 원인이지만 대형 시중은행의 본부부서에서 8년이라는 오랜 기간에 걸쳐 700억원에 가까운 거액의 횡령이 발생한 데에는 사고 예방을 위한 내부통제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금감원은 횡령한 직원과 관련 임직원 등의 위법 및 부당 행위에 대해선 엄밀한 법률 검토를 거쳐 관련 법규 및 절차에 따라 조치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거액의 금융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금융위원회와 함께 금융사고 예방을 위한 실효성 있는 내부 통제 개선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금융위와 금감원이 공동으로 관련 태스크포스를 운영할 계획이며, 경영실태 평가 시 사고 예방 내부 통제에 대한 평가 비중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활용할 예정이다. 

 

【 청년일보=이나라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