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5℃
  • 연무대전 -1.2℃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3.0℃
  • 구름조금부산 7.8℃
  • 맑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9.3℃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한화 창립 70주년···김승연 회장, 지속가능한 혁신 강조

방산, 석유화학 등 사업영역 확대···재계 7위 기업 성장
“100년 한화 향한 혁신의 길···인재, 윤리·준법경영 중요”

 

【청년일보】 한화그룹이 창립 70주년을 맞이했다. 김승연 회장은 "어제의 한화를 경계하자"며 지속적인 혁신을 주문했다.

 

11일 한화에 따르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이날 창립기념사에서 “한화는 100년 그 이상의 미래를 바라본다”면서 “지금까지 성공 방정식을 허물어서라도 새 패러다임을 이끌 지속가능한 한화만의 혁신을 이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1952년 현암(玄岩) 김종희 회장이 세운 한국화약을 모태로 한 한화는 방산, 석유화학, 금융, 신재생에너지, 항공우주 등으로 사업영역을 넓혀 올해 상반기 기준 93개 계열사, 664개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한 재계 7위 기업으로 성장했다.

 

최근엔 2조원에 달하는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나서면서 국가 핵심 기간산업을 지키고 경쟁력을 강화하는 기업의 역할에도 매진하고 있다.

 

김 회장은 "지난 70년은 끊임없는 도전과 개척으로 대한민국의 산업 지형을 확대해 온 역사였다"면서 "창업시대부터 사업보국(事業報國)을 바탕으로 남들이 가지 못하는 길, 가려 하지 않는 길을 걸어왔다"고 회상했다.

 

100년 한화의 청사진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약속하는 기업', '함께 도전하고 성장하는 기업'도 함께 제시했다.

 

김 회장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토탈 방산 기업, 그린에너지 메이저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 그 이상의 미래가 기다리고 있다"면서 "고객 일상에 가장 밀접한 금융·서비스부터 꿈과 미래를 앞당겨줄 화학·에너지·항공우주까지 모든 영역에서 한화다운 혁신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화그룹은 사업 재편과 투자를 통해 시너지 강화와 신성장 동력 발굴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 5월 그룹 ESG위원회 출범 이후  사업의 전 영역에서 지속가능한 미래를 준비하며, 금융·제조를 포함한 주요 계열사에 ESG위원회를 설치하고 지속가능보고서 발간, 지배구조헌장 제정을 마치는 등 ESG 경영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아울러 국가 및 사회와 함께 도전하고 성장하는 기업 역할에도 최선을 다할 방침으로 지난해 출범한 한화스페이스허브를 중심으로 우주 산업에도 적극 나서 올해 6월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참여한 누리호 2차 발사가 성공을 거두기도 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기술을 이전받을 민간 기업(체계종합기업) 우선협상대상자로되면서 국내에서 유일하게 발사체 제작에서 발사에 이르는 전 과정을 아우를 수 있는 민간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른바 '한국판 스페이스X'로 거듭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김 회장은 "100년 한화를 향한 혁신의 길에 인재와 윤리·준법경영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공정한 보상과 과감한 채용·발탁을 통해 함께 도전하고 꿈을 키우며 성장하는 기업을 만들자"고 당부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