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삼성 낸드 시장점유율 33.8% 1위...D램 점유율도 4.4%p 상승

불황에도 4분기 D램·낸드 점유율 되레 상승
낸드 2.4%p↑...D램 원가경쟁력 점유율 높여

 

【 청년일보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지난해 4분기 글로벌 낸드플래시 매출 감소에도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되레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부터 낸드 수요가 급감하면서 가격도 급락해 작년 4분기 전 세계 낸드 매출은 102억9천만 달러로 전분기보다 25%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낸드 매출 102억9천만 달러...전분기보다 25% 감소

 

업체별로 보면 업계 1위 삼성전자의 4분기 매출은 34억8천만달러로 전분기보다 19.1% 감소했다. 다만 시장점유율은 31.4%에서 33.8%로 2.4%포인트 상승했다. 

 

트렌드포스 분석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경쟁업체들의 추격 속에 설비 투자와 연구개발(R&D)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 

 

2위 일본 키옥시아 4분기 매출은 전분기보다 30.5% 감소한 19억6천800만달러로 집계됐다. 시장점유율은 19.1%로 전분기보다 1.5%포인트 하락했다.

 

SK하이닉스와 자회사 솔리다임의 4분기 매출은 전분기보다 30.9% 감소한 17억5천600만달러로 3위를 차지했다. 시장점유율도 18.5%에서 17.1%로 하락했다.

 

트렌드포스는 올해 1분기 글로벌 낸드플래시 매출이 전분기보다 8.1%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업체들이 1분기까지 지속적으로 생산량을 줄임에 따라 과잉 재고 상황이 완화되고 가격 하락 폭은 전분기보다 축소될 것으로 봤다.

 

◆삼성전자 지난해 4분기 글로벌 D램 시장에서도 점유율 상승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글로벌 D램 시장에서도 홀로 점유율을 높였다.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4분기 글로벌 D램 매출은 전분기보다 32.5% 감소한 122억8천100만달러로 집계됐다.

삼성전자의 4분기 매출은 55억4천만달러로 전분기보다 25.1% 감소했지만, 시장점유율은 40.7%에서 45.1%로 4.4%포인트 상승했다.

 

다른 D램 제조사들은 매출과 함께 점유율도 동반 감소했지만, 삼성전자는 1위 자리를 공고히 한 셈이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우월한 원가 경쟁력을 앞세워 시장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미래에셋증권은 앞서 지난 9일 반도체 메모리 가격 하락세가 올해 3분기에 마무리될 것이라며 반도체에 비중확대 의견을 유지했다.

 

김영건 연구원은 "삼성전의 가격 인하 기조에 다른 업체들도 경쟁적 대응이 불가피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현재 메모리 시장은 하락추세의 초입이라기보다 절정에 근접해왔다고 판단한다"며 메모리 가격 하락 종료 시점을 올해 3분기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시장은 수요 반등과 메모리 비트그로스(bit growth·비트 단위로 환산한 생산량 증가율) 회복, 공급자 재고 안정화, 메모리 가격 하락 종료와 반등의 순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현재 D램의 경우 삼성전자는 최근 가격 인하 수용으로 판매량이 늘고 재고 수준은 하향 추세에 있다"고 부연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