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5℃
  • 흐림강릉 29.2℃
  • 흐림서울 25.8℃
  • 천둥번개대전 24.1℃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30.7℃
  • 흐림광주 26.9℃
  • 흐림부산 27.2℃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31.5℃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7.6℃
  • 흐림경주시 31.8℃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소재 '잔뼈' 굵은 길덕신 SK하이닉스 부사장 "소재 주도의 통합 혁신 목표"

"향후 소재 개발의 르네상스 이뤄내도록 노력할 것"

 

【 청년일보 】 반도체 소재 개발을 담당하는 길덕신 SK하이닉스 부사장이 향후 반도체 소재가 성능 개선에 기여하는 건 물론 그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길 부사장은 13일 SK하이닉스 뉴스룸에 공개된 임원 인터뷰에서 "반도체 소재는 최근 제품 개발 및 생산 전 과정에서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향후 소재가 성능 개선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탄소 배출을 줄이며 인체에 무해한 특성을 지닌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새로운 대체 소재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1999년 SK하이닉스에 입사한 길 부사장은 '소재 혁신'이라는 한 길만 걸으며 해당 분야에 대한 잔뼈가 굵다. 

 

지난해 말 단행된 임원 인사에서 그는 수석 연구위원으로 승진했다. 특히 지난해 100% 해외 수입에 의존했던 EUV PR을 국산화하는 데 성공, 그 공적을 인정받으며 SK그룹 내 가장 권위 있는 상인 'SUPEX추구상'을 받은 바 있다. 

 

길 부사장은 높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소재 개발을 진두지휘해온 만큼 신규 기술 개발을 통해 원가 경쟁력을 높이고, 소재 수급 관련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길 부사장은 "과거 소재는 공정의 특성을 개선하는 보조적인 역할에 머물렀지만, 최근 소재의 혁신이 UPH(라인에서 1시간당 생산하는 제품 수량) 개선 또는 공정 재정비를 통한 투자비 절감 등에 큰 기여를 하며 D램과 낸드 제품의 생산성과 원가 경쟁력을 높이는 데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재 주도의 통합 혁신을 이루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길 부사장은 올해 개선된 신규 소재를 실제 기술에 더 많이 적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각 기술 단계에서 필요로 하는 것들을 명확히 파악해 실용적이면서도 차별화된 솔루션을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우리의 역할이 점점 더 중요해지는 만큼 앞으로 '소재 개발의 르네상스'를 이뤄내도록 노력하겠다"고 역설했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