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1.4℃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2.2℃
  • 구름조금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26.9℃
  • 흐림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22.4℃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1.4℃
  • 흐림제주 24.7℃
  • 맑음강화 19.8℃
  • 구름조금보은 20.9℃
  • 구름많음금산 20.7℃
  • 흐림강진군 23.8℃
  • 흐림경주시 26.8℃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AI發 SK하이닉스 대규모 투자 단행…SK에코 수혜 기대감 '솔솔'

"반도체 제조공장 구축 위한 두 사업서 상당 부분 수주 확보 예상"

 

【 청년일보 】 인공지능(AI) 수요 대응 등을 위한 SK하이닉스가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업계 일각에선 SK에코플랜트가 수혜를 볼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이는 기술 유출 방지 필요성 때문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초 SK하이닉스는 미국 인디애나주 웨스트라피엣에 38억7천만달러(약 5조2천억원)를 투자해 AI 메모리용 어드밴스드 패키징 생산기지를 건설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어 지난 24일에는 충청북도 청주시에 건설할 신규 팹(Fab) M15X를 D램 생산기지로 결정하고 팹 건설에 약 5조3천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대규모 투자가 SK에코플랜트의 중장기 일감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업계 안팎의 분석이다. 특히 반도체 공장은 엄격한 보안이 요구돼 핵심 설비는 그룹 계열사를 통해 구축한다.

 

SK에코플랜트 측은 "반도체 제조공장 구축을 위한 두 사업에서 상당 부분 수주를 확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그동안 SK하이닉스의 반도체 공장 건설을 진행하면서 관련 역량을 축적한 상태"라고 밝혔다.

 

SK하이닉스의 청주 M15X공사는 이달 말 착수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디애나주 사업의 경우 SK하이닉스는 급증하는 메모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 투자 필요성 여부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별개로 경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 순항과 AI 확산에 따른 데이터센터 수요 증가 등도 SK에코플랜트의 실적 개선을 점치는 배경이다.

 

SK에코플랜트는 120조원 정도가 투입되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의 시행사인 용인 일반산업단지의 최대주주이기도 하다. 현재 부지 조성 공정률은 26% 정도로 목표보다 빠르게 공사가 진행 중이다.

 

나아가 SK에코플랜트는 증가하는 데이터센터 수요를 겨냥, 일찌감치 전담조직을 만들고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