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5.3℃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8.7℃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음성연결·대면회의 의무화 제외"… 카카오, '메타버스 근무제' 수정

집중근무시간 오후 2∼5시로 1시간 축소… '격주 놀금' 도입 검토

 

【 청년일보 】 내부 반발에 부딪힌 카카오가 '메타버스 근무제'의 일부 내용을 수정했다. 카카오는 수정한 메타버스 근무제를 내달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9일 카카오에 따르면 전날 사내 공지를 통해 '음성 채널 실시간 접속'과 '주 1회 오프라인 회의'를 '의무'에서 '권장' 사항으로 변경했다. 집중근무시간 제도는 그대로 유지하되, 시간대는 오후 1∼5시에서 1시간 줄인 오후 2∼5시로 결정했다.

 

카카오는 지난달 30일 근무 장소에 상관없이 가상의 공간에서 동료와 항상 연결되어 온라인으로 가능한 모든 일을 해 나가는 메타버스 근무제 도입을 예고했다.

 

하지만, 새 근무제로 인해 근무 여건이 악화될 것이라며 직원들의 반발이 일자 회사 측은 한 발 물러섰다. 남궁훈 카카오 대표는 지난 1일 음성 채널 실시간 접속과 집중근무 부분을 재검토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카카오는 메타버스 근무제 수정과 함께 격주로 '놀금(출근하지 않는 금요일)' 제도 도입도 검토 중이다. 놀금 제도가 도입된다면 메타버스 근무제와 함께 7월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 관계자는 "근무체제 기본 규칙인 '그라운드룰'을 재점검하고 격주 놀금 도입을 제안했다. 세부 실행 내용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 청년일보=박준영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