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6 (금)

  • 흐림동두천 24.4℃
  • 흐림강릉 28.8℃
  • 구름많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5.7℃
  • 흐림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6.2℃
  • 흐림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6.6℃
  • 흐림고창 27.3℃
  • 제주 28.6℃
  • 흐림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4.5℃
  • 흐림금산 25.1℃
  • 흐림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6.5℃
  • 흐림거제 26.1℃
기상청 제공

"인재 확보·균형 발전 챙긴다"···삼성전자, 반도체 계약학과 신설

울산·대구·광주 3개 과기원 협약 체결···2024년 3월 운영 시작
반도체 산업 지방 '인재 인프라' 구축···수도권 쏠림 해소 기대

 

【청년일보】 삼성전자가 반도체 전문 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해 국가 반도체 생태계를 한 층 강화한다. 특히 지역 균형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울산·대구·광주 등 3개 과학기술원과 반도체 계약학과를 신설하기로 협약했다.

 

삼성전자는 울산과기원(UNIST), 대구과기원(DGIST), 광주과기원(GIST) 등 과학기술원 세 곳과 올해 하반기부터 신입생을 선발해 내년 3월부터 계약학과를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선발 인원은 UNIST 40명, DGIST 30명, GIST 30명 등 연간 100명으로, 삼성전자와 세 학교는 5년간 반도체 인재 총 500명을 양성한다는 예정이다.

 

울산·대구·광주 과학기술원에 신설되는 반도체 계약학과는 학사·석사 교육을 통합한 최초의 '학·석 통합 반도체 계약학과' 과정으로 운영되며, 교육 기간은 총 5년이다. 

 

특히 반도체 미세화 한계 돌파를 위한 반도체 공정 기술의 중요성이 증가함에 따라, 이번에 신설되는 지방 반도체 계약학과 3곳의 교육 과정은 반도체 공정 제어 기술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학생들은 반도체 클린룸 실습 등 '현장 중심 교육'을 받게 되며, 반도체 설계와 S/W 등 창의성을 높일 수 있는 융합 수업도 병행한다.

 

이재용 회장은 반도체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역 사회와 함께 성장해야 한다"면서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더 과감하고, 더 적극적으로 미래를 준비하자"고 말하기도 했다.

 

이번에 3개 과학기술원과 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삼성전자가 국내 대학과 운영하는 반도체 계약학과는 전국 7곳으로 늘어났다.

 

특히 비수도권에서 반도체 전문 인재를 양성하는 체계가 갖춰짐으로써, 전국적인 반도체 '인재 인프라'가 구축될 것이란 점이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UNIST, DGIST, GIST 등 3개 과학기술원은 이번 반도체 계약학과 신설로 각 지역에서 반도체 전문가를 육성해 첨단 산업 현장에 배출하는 '지역 반도체 인재 양성 허브' 역할을 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삼성전자는 지역 반도체 전문 인재 육성으로 국내외 반도체 기업들과 우수 인재들의 '수도권 쏠림'이 완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를 통해 수도권 이외 지역의 반도체 산업 생태계가 함께 성장하는 '인재 육성과 산업 성장의 선순환 체계'가 실현될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송재혁 삼성전자 DS부문 CTO는 "이번 계약학과 신설로 서울·대전·포항에 이어 대구·광주·울산에도 반도체 인재를 체계적으로 육성할 수 있는 거점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이는 반도체 강국이라는 위상에 걸맞는 인재를 지속 확보하고 지역 균형 발전을 이루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은 반도체 계약학과 이외에도 ▲디스플레이 계약학과 ▲산학과제 지원 ▲박사 장학생 ▲지방 국립대 지원 ▲사내 설비를 활용한 대학 연구 인프라 지원 등에 매년 1천억원 이상을 투입해 미래 인재 육성에 나서고 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