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4℃
  • 구름많음강릉 21.5℃
  • 구름조금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7.4℃
  • 흐림대구 24.3℃
  • 울산 22.5℃
  • 흐림광주 24.2℃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3.7℃
  • 흐림제주 27.1℃
  • 맑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4.5℃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4.5℃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KT, 오픈랜 가상화 기지국 멀티벤더 연동 성공

기지국 실증···"장비 간 호환성 높이는 데 기대"

 

【청년일보】 KT는 국제 오픈랜 표준화 기구 '오픈랜 얼라이언스(O-RAN Alliance)'의 글로벌 오픈랜 실증 행사 '플러그페스트 Spring 2023'에 주관사 자격으로 참여해 오픈랜 가상화 기지국의 멀티 벤더 연동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오픈랜은 서로 다른 제조사의 기지국 장비를 상호 연동해서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개방형 무선망 기술이며, 가상화 기지국은 다양한 네트워크 기능을 소프트웨어 형태로 구현하는 기술이다.

 

이번 행사에서 KT는 오픈랜 가상화 기지국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운영하는 판교 5G 테스트베드 센터의 시험망에 연동했다. 

 

NTT도코모와 후지쯔, 쏠리드, 키사이트테크놀로지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다양한 협력 업체와 함께 오픈랜 얼라이언스의 규격에 따라 오픈랜 가상화 기지국을 성공적으로 실증했다.

 

실증은 ▲표준 규격에 따라 장비가 올바르게 구현됐는지 검증하는 표준 적합성 시험 ▲멀티 벤더 장비 간 인터페이스 연동을 검증하는 상호 호환성 시험 ▲단대단 시스템을 구성해 성능을 검증하는 시험으로 구성됐다.

 

이번 실증은 글로벌 무대에서 오픈랜 기술로 5G 가상화 기지국의 멀티 벤더 연동에 성공했다는 점에 의미를 두고 있다는 것이 업계 전언이다.

 

이를 통해 서로 다른 제조사의 장비 간 호환성을 높이고 장비 설치 비용과 시간도 줄일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또한 KT가 가상화한 기지국 무선장치(DU)는 하드웨어 가속기가 탑재된 일반 서버(COTS)로 구성됐는데, 이 같은 무선 네트워크 장비의 가상화는 향후 6G 네트워크 진화를 위한 핵심 기술로 꼽히고 있다.

 

향후 KT는 국내 오픈랜 협의체인 '오픈랜 인더스트리 얼라이언스'에 활발히 참여해 멀티 벤더 연동으로 축적한 5G 가상화 기지국 기술을 공유하고, 오픈랜 기술의 상용망 실증 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종식 KT 융합기술원 인프라DX연구소장 상무는 "오픈랜의 기술 지향점이 다양한 통신장비 제조사가 참여하는 개방형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인 만큼, 여러 제조사와 오픈랜 가상화 기지국 실증에 성공해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KT는 오픈랜 기술력과 노하우를 공유해 국내 오픈랜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