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29.4℃
  • 구름많음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조금대구 31.5℃
  • 맑음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29.4℃
  • 맑음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9.4℃
  • 맑음제주 32.4℃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8.1℃
  • 구름많음금산 28.5℃
  • 구름조금강진군 30.5℃
  • 맑음경주시 33.9℃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곽노정 SK하이닉스 사장 "HBM 경쟁력 강화…수익성 극대화 노력"

"美 패키징 공장 건설 외신 보도…확정된 것 없어"

 

【 청년일보 】 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은 "올해는 전체 D램 판매량 중 고대역폭메모리(HBM) 판매 비트(bit) 수가 두 자릿수 퍼센트로 올라와 수익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곽 사장은 이날 경기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이하 주총)에서 인공지능(AI) 칩 호재에도 지난해 사상 최고 실적을 낸 엔비디아와 달리 SK하이닉스는 9조원대 당기순손실을 낸 이유를 묻는 주주 질의에 "지난해에는 전체 D램 판매량 중 HBM이 한 자릿수 퍼센트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매출 비중에서) 대다수를 차지하는 D램 제품이 가격이 많이 떨어지고 수요가 부진했다"면서 "엔비디아는 매출 대부분이 AI향 서버 내지 GPU(그래픽처리장치) 관련 제품이어서 차이가 많이 난다"고 설명했다.

 

HBM과 관련해선 "올해는 계속 경쟁력을 강화해 수익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지난해에 극심한 부진을 겪은 D램 가격도 전년 4분기를 기점으로 턴어라운드를 시작해 전반적으로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대중국 반도체 제재 관련 중국 우시 공장 상황에 대한 질의에 대해선 "지난해 10월에 1a나노미터까지 생산할 수 있는 VEU(검증된 최종 사용자) 라이센스를 (미국으로부터) 받은 상태여서 당장 큰 문제는 없고 정상적인 생산활동을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곽 사장은 주주 질의에 앞서 올해 경영 전략 발표를 통해 지난해 손실이 컸던 낸드 사업의 방향성을 수익성 중심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곽 사장은 "그동안 낸드 사업에서 과감한 투자로 점유율을 확대해 왔지만 시장의 성장 지연으로 재무 성과는 만족스럽지 못했다"면서 "이에 기존 점유율 중심에서 수익성 중심으로 사업 방향을 전환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곽 사장은 SK하이닉스가 미국 인디애나주에 반도체 패키징 공장을 짓는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해서는 "(미국 내 여러 곳을 대상으로) 검토 중이나 확정되지 않았다"며 "확정되면 말씀드리겠다"고 주총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말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이날 주총에서 재무제표 승인, 정관 변경, 사내이사·사외이사·기타비상무이사·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임직원 퇴직금 지급 규정 개정 승인 등 안건을 모두 원안대로 가결했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