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30.6℃
  • 구름조금서울 26.8℃
  • 맑음대전 28.0℃
  • 맑음대구 28.9℃
  • 맑음울산 27.2℃
  • 맑음광주 28.7℃
  • 맑음부산 26.4℃
  • 맑음고창 28.4℃
  • 맑음제주 26.2℃
  • 구름조금강화 24.4℃
  • 맑음보은 26.4℃
  • 맑음금산 28.2℃
  • 맑음강진군 27.5℃
  • 맑음경주시 29.8℃
  • 맑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네이버 보험업 '제자리걸음'…DB·KB손보 "참여 여부 신중 검토"

삼성·현대·DB·KB 자보 점유율 지난해 기준 82%
현대 "3개사 설득하면 기술적으로 준비할 것"

 

【 청년일보 】 네이버의 자동차보험 견적 비교 서비스가 제자리걸음하고 있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DB손해보험과 KB손해보험이 네이버파이낸셜의 자동차보험 견적 비교 서비스 참여 여부를 신중히 검토하기로 했다.

 

네이버 측으로부터 사업 제안을 받은 손해보험사의 한 관계자는 "네이버파이낸셜이 제시한 사업조건에 수용하기 힘든 부분들이 있어서 시간을 두고 참여 여부를 신중하게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네이버파이낸셜은 온라인 가입 상품, 즉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견적 비교 서비스를 추진하고, 삼성화재, 현대해상화재보험, DB손보, KB손보에 참여 의사를 문의했다. 


삼성화재는 처음부터 이 사업에 불참을 결정했다.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이들 4개사의 점유율은 지난해 기준 82%다. 이중 삼성화재의 인터넷 가입 차보험 시장 점유율은 50~60%에 달한다.

 

네이버는 이 서비스로 확보된 신규 가입자에 대해 11%에 이르는 수수료 또는 광고료 부과 요구를 제시했다고 알려졌으나 정작 네이버파이낸셜은 그러한 요구를 하지 않았다고 공개적으로 부인했다.

 

현대해상, DB손보 KB손보는 당초 네이버와 협력방안을 논의했으나 네이버 측의 수수료 요청 등에 DB손보와 KB손보가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시간이 흐르면 수수료 등을 포함해 새로운 제안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현대해상 관계자도 "(현대해상은) 네이버가 3개사를 설득해 사업이 탄력을 받으면 언제든 협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기술적으로 준비할 것"이라며, 냉각기를 거쳐 네이버와 업계 간 협의가 재개되리라 전망했다.

 

【 청년일보=강정욱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