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5.5℃
  • 맑음강릉 31.6℃
  • 맑음서울 25.8℃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1.1℃
  • 구름조금울산 25.4℃
  • 맑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5.1℃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3.6℃
  • 맑음강화 20.5℃
  • 맑음보은 27.8℃
  • 맑음금산 28.5℃
  • 맑음강진군 29.9℃
  • 맑음경주시 32.3℃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CJ ENM, 2Q 매출 1조489억원·영업손실 304억원 기록

2분기 엔터, 광고 부진 속 비용 효율화로 적자폭↓…커머스, 계절적 수요 선제 대응해 수익성 방어
콘텐츠 화제성 제고 및 플랫폼 강화, 메가IP 발굴 가속화 통해 '글로벌 IP 파워하우스'로 본격 도약
2H 콘텐츠 투자 효율화 및 유통 다각화 통한 수익성 제고 및 아티스트·브랜드 경쟁력 확대에 주력

 

【 청년일보 】 CJ ENM은 한국채택국제회계(K-IFRS) 연결기준으로 올해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 감소한 1조489억원, 영업손실은 304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10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엔터 사업은 경기 침체에 따른 광고 시장 위축 속에서도 콘텐츠 유통 확대와 음악 사업 성장으로 적자폭이 감소했으며, 커머스 사업은 계절적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수익성을 방어했다.


CJ ENM 관계자는 "상반기 콘텐츠의 해외 판매액이 전년 대비 30.8% 증가했고, 음악사업의 해외 매출 비중이 39.3%에 육박하는 등 체질 개선의 성과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하반기 투자 최적화와 제작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콘텐츠 경쟁력을 극대화하고, 플랫폼 고도화 및 휴먼IP 지속 육성을 통해 글로벌 IP 파워하우스 도약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전했다.


부문별로 보면 미디어플랫폼 부문은 광고 시장 둔화가 지속되며 매출 3천428억원, 영업손실 299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OTT 시장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티빙 가입자는 전년 동기 대비 69.2% 증가하는 등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으며 제작비 효율화 노력 등으로 적자폭도 1분기 대비 줄었다.


영화드라마 부문 2분기 매출은 드라마 '구미호뎐 1938', 예능 '서진이네' 등 프리미엄 IP가 아마존 글로벌에 동시 방영되는 등 콘텐츠 해외 판매가 호조를 보였으나, 극장 매출 부진으로 지난해 2분기 보다 32.2% 감소한 2천296억원을 기록했다. 또한 피프스시즌 일부 작품의 제작 및 딜리버리가 지연돼 31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음악 부문은 컨벤션 라이브 매출과 자체 휴먼IP 사업 성장에 힘입어 매출은 1천308억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14.2% 증가했고, 영업이익 120억원을 달성했다. 5월 개최한 'KCON JAPAN 2023'은 KCON 12만3천명의 관객을 모으며 역대 최다 티켓 매출을 올렸고, '임영웅'과 '(여자)아이들' 콘서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며 컨벤션 라이브 사업 매출도 크게 늘었다.


또한 일본에서 인기리에 활동 중인 'JO1', 'INI'의 싱글 앨범과 'Kep1er'의 미니앨범이 판매 호조를 보이며 자체 휴먼 IP 사업 부문의 성과가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커머스 부문은 2분기 매출 3천457억원, 영업이익 187억원을 기록했다. 패션, 여행, 렌탈 등 계절적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고수익성 상품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확대, 기획 편성한 전략이 유효했다.


또 '엣지쇼', '브티나는 생활' 등 모바일 라이브커머스의 지속 성장으로 TV, e커머스 등 CJ온스타일 채널을 유기적으로 결합한 ‘원플랫폼’전략이 고도화돼 브랜드 락인(Lock-in) 효과를 높였다.


하반기에는 ▲채널·티빙 시너지 강화를 통한 TV광고 회복 및 가입자 확대 ▲콘텐츠 경쟁력 강화 및 유통 플랫폼 다각화 통한 성장 지속 ▲휴먼 IP확대를 통한 글로벌 사업 역량 제고를 통해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다.


미디어플랫폼 부문은 채널과 티빙 공동 편성 등 플랫폼 통합 운영을 통해 콘텐츠 성과를 극대화한다. 먼저 '아라문의 검', '무인도의 디바', '마에스트라' 등 탑 배우가 주연을 맡은 기대작을 중심으로 시청률을 잡아 TV광고 매출을 늘리고, '어쩌다 사장3', '스트릿 우먼 파이터2', '환승연애3' 등 믿고 보는 프랜차이즈IP를 통해 시장 점유율을 높여갈 예정이다.


영화드라마 부문은 콘텐츠 글로벌 유통을 확대하며 IP 수익성 극대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글로벌 동시 방영작을 확대하고 로컬 플랫폼까지 콘텐츠 공급망을 확대하는 등 시장별 특성에 맞는 세분화된 유통 전략을 강화한다.


또한 하반기에는 피프스시즌의 기대작 '도쿄바이스 시즌2(Tokyo Vice S2)'와 '라이프앤베쓰 시즌2(Life &Beth S2)'를 비롯 영화와 다큐멘터리의 딜리버리도 이루어질 전망이다.


음악 부문은 자체 아티스트 라인업 확대를 통해 성장을 가속화한다. '제로베이스원 (ZEROBASEONE)'은 데뷔 앨범 '유스인더쉐이드(YOUTH IN THE SHADE)'가 초동 판매 182만장을 기록하며 신인 그룹 데뷔 앨범으로는 최초로 '밀리언셀러' 기록을 수립했으며, 1만8천석 규모 고척돔 팬 콘서트도 단숨에 매진시키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하반기에는 '제로베이스원'의 성과가 실적에 본격 반영되고 콘서트 및 라이브 이벤트의 계절적 성수기 효과가 더해져 외형 확대 및 수익 성장이 기대된다. 또한 일본에서 탑 아이돌로 자리매김한 'JO1', 'INI'의 선전과 4분기 '프로듀스 101재팬 더걸즈'를 통한 걸그룹 탄생이 예정돼 있어 글로벌 성과도 지속 확대될 예정이다.


커머스 부문은 하반기 단독 상품 개발을 강화하며 본격적인 브랜드 사업자로서 도약에 나선다. 패션, 리빙과 같은 전략 카테고리별 단독 브랜드 성장에 드라이브를 걸어 상품 포트폴리오를 차별화하는 등 FW 성수기 시즌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또한 원플랫폼 전략 체계를 지속 실행해 경쟁 우위 확보 및 플랫폼 매력도 제고에 집중하는 한편, 자회사 브랜드웍스코리아를 통해 고성장 중인 '브룩스 브라더스', '오덴세' 등 단독 브랜드의 경쟁력을 제고해 수익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