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8 (월)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6.9℃
  • 흐림서울 24.2℃
  • 대전 23.1℃
  • 흐림대구 26.7℃
  • 흐림울산 25.2℃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4.8℃
  • 흐림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30.2℃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7.7℃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온열 질환 대비하며 건강한 여름나기 하자"

 

【 청년일보 】 "사망에 이르기까지 하는 온열 질환, 제대로 알고 대비하세요"


한낮에는 기온이 35도 안팎까지 오르고, 열대야까지 기승을 부리며 역대급 더위가 이어지는 중이다.


온열 질환 사망사고에 대한 뉴스 보도를 참고했을 때, 대부분의 사망자가 장년층과 노년층이 속해 있기 때문에 부모님과 조부모님에게 유용한 정보가 될 것이다.

 

 

그렇다면 온열 질환이란 무엇일까? 온열 질환은 크게 일사병과 열사병으로 나뉜다.


일사병은 고온의 환경에 노출돼 심부 신체의 온도가 섭씨 37도에서 40도 사이로 상승하며 적절한 심박출을 유지할 수 없으나, 중추신경계의 이상은 없는 상태다. 증상으로는 30분 이내에 완전히 회복되는 어지러움, 정신혼란, 즉시 회복되는 실신, 구역감 및 구토, 두통, 피로, 위약 등이 있다.


반면 열사병은 심부 체온이 40도 이상이며 중추신경계의 이상소견이 함께 나타난다. 증상으로는 섬망, 발잘, 의식소실, 경련, 어눌함, 불안정한 호흡, 저혈압, 심각한 탈수 증상, 구토와 설사, 횡문근 융해증, 급성 신부전, 심인성 쇼크, 간기능 부전 등이 있다.


두 질환의 원인은 고온의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면서 땀을 흘림과 동시에 적절한 수분공급이 이루어지지 않아 발생한다. 앞서 언급했듯, 중년층 이상의 연령대에서 온열 질환 사망사고가 많은 이유가 한낮의 야외활동(건설업 노동, 농사, 밭일 등)으로 인한 것이다.


이런 경우, 수시로 물을 마셔 탈수가 오지 않도록 하며 이온음료를 섭취해 땀으로 배출된 이온을 보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한, 커피를 많이 마시면 이뇨 작용으로 인해 탈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적당량을 섭취하며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좋다.


점점 더 더워지는 여름날씨, 건강하게 보내려면 위와 같은 정보를 참고하고 일상생활에서 꼭 실천해보길 바란다.
 


【 청년서포터즈 6기 이지현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