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조금동두천 30.1℃
  • 맑음강릉 28.9℃
  • 구름조금서울 31.3℃
  • 구름많음대전 28.3℃
  • 구름많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6.4℃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6.5℃
  • 흐림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7.5℃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의료 방사선의 오해와 진실

 

【 청년일보 】 지난 2월 1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는 성명을 통해 산하 국제 암연구소(IARC)가 2050년 연간 전 세계 신규 암 환자 수가 77% 더 늘어나 암 발병이 3천500만건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에 예측된 2050년 암 발병 수치는 2022년 신규 암 발병 건수인 2천만 건보다 77%나 증가한 수치다. 암 발병률이 높아지면서 방사선 치료의 수요도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이 2022년 4월 12일부터 2023년 2월 5일까지 18~69세 성인 남녀 3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민 의료 방사선 인식 조사'에 따르면, 대다수의 국민들은 의료 방사선에 대해 막연한 두려움을 갖고 있거나 잘못된 인식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방사선 치료에 대한 오해와 진실은 무엇일까.


◆ 방사선 치료는 아프다?


방사선 치료 과정에서는 방사선 자체가 통증을 유발하지 않아 환자에게 가는 체력적 부담은 크지 않은 편이고 치료 중 부작용은 경미한 수준으로 대개 부종과 염증반응이 일어나는데 이 역시 대부분 자연히 사라지고 적절한 진통제 사용으로 보통 1~2주 이내 회복된다.


◆ 치료 중 다른 사람과 접촉하면 피폭된다?


방사선 치료는 치료 장비에 전기적 작동을 해야만 방사선이 방출된다. 치료 후에는 장비의 작동이 멈추기 때문에 방사선이 발생하지 않는다. 따라서 실제 치료 시간 외에는 방사선에 노출될 일이 없으며 치료 시 발생한 방사선도 몸속의 종양 세포에 영향을 주고 소멸하기 때문에 치료 후에는 몸속이나 의복 등에 방사능이 남아있지 않아 가족이나 다른 사람과 접촉해도 무관하다.


◆ 방사선 치료의 기간이 길면 몸에 오히려 독이 된다?


방사선을 한꺼번에 많이 주면 한 번에 암세포가 다 죽을 수도 있지만 암세포만 죽는 것이 아니라 주변의 정상세포도 심각한 손상을 입게 된다. 주변 정상세포의 손상을 막으면서 암세포를 효과적으로 죽이기 위해서는 적당량의 방사선을 나누어 조사하는 분할 치료가 더 적절하다. 종양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분할 치료는 보통 짧게는 2주에서 길게는 7주 정도의 치료 기간이 소요된다.


의료 방사선은 ALARA 원칙(As Low As Reasonably Achievable)에 따라 가능한 낮은 수준에서 환자에게 필요한 최소한의 방사선을 사용해야 한다. 의료상의 목적으로 방사선 노출 시, 발생할 수 있는 이익과 위험 요인을 충분히 검토한 후 적절 량의 방사선 치료가 수행돼야 한다.
 


【 청년서포터즈 7기 김서영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