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4.6℃
  • 맑음서울 10.7℃
  • 맑음대전 10.7℃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1.2℃
  • 구름많음부산 14.5℃
  • 맑음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15.6℃
  • 맑음강화 10.4℃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5.3℃
  • 흐림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13.1℃
  • 흐림거제 13.9℃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코로나 상황 속 대학수학능력시험, 논란의 중심에 서다.

 

【 청년일보 】 대학교 진학이 목표인 학생이라면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을 한번쯤은 준비했을 것이고, 수능이 주는 압박감, 긴장감과 같은 감정을 한 번씩은 느껴보았을 것이다.

 

누군가에게 수능은 12년에 그 이상을 준비한 시험이고 인생의 큰 도전 중 하나이다. 여기서 실패한 사람은 1년이라는 적지 않은 시간 동안 다시 준비해야 하고, 성공한 사람은 더 큰 도전을 위한 시작점이다.

 

이런 중요한 시험임에도 불구하고, 수능은 항상 크고 작은 논란 거리가 매년 존재했다.

 

수능은 연도별로 불수능(난이도가 매우 높았던 수능)과 물수능(난이도가 매우 쉬웠던 수능)을 오가는 논란이 있었고, 2014학년도에는 세계지리 복수정답 사태, 2018학년도에는 지진으로 인한 수능 1주일 연기 등이 있었다. 

 

하지만 올해 2021학년도 수능은 이전 수능과 상황이 많이 달랐다. 우선 코로나로 인하여 1달 가까이 수능이 뒤로 밀렸고, 여기에 잦아드는 기미가 보였던 코로나가 다시 재유행을 하면서 확진자가 매일 400~600명에 육박하는 상황이었다. 기본적으로 상황 자체가 학생들에게 엄청난 압박이었을 것이다.

 

국가는 더 이상 이 큰 시험을 더 이상 미룰 수 없었을 것으로 예상한다. 미뤘을 때에 코로나 상황을 예상하고 장담하기 힘들었을 것이고, 기존의 진행했던 시스템을 변경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가가 제공한 대안은 부족했다. 코로나 의심 환자 또는 확진자를 제외한 학생의 책상에 불투명한 가림막 하나를 책상 앞에 설치한 것 이외에 제공한 것은 없다.

 

이것이 얼마나 큰 방역효과가 있을까? 라는 의문이 든다. 또한, 이 가림막은 긴 지문이 있는 수능 시험지를 접어야 한다는 불편함과 번거로움을 준다. 그렇다면 과연 가림막이 의미가 있을까?

 

시험장 이외에 조심해야 할 장소는 식당이다. 주의사항을 잘 전달하고 학생들이 스스로 조심했겠지만, 밥을 먹을 때에는 어쩔 수 없이 마스크를 벗어야 한다. 하지만 이 장소에 대한 대책은 볼 수 없었다.

 

이런 것들 이외에도 이번 수능은 여러 논란이 있다. 가림막이 약해 부서져 시험에 집중할 수 없었다는 것을 시작으로, 시험 종료 종을 담당자가 2분 일찍 울려 답안지를 일찍 수거해가는 일도 있고, 수능 당일 고사장이 바뀌었다는 일도 있었다.

 

마지막으로 한국사 1번과 20번 문제 난이도 논란도 있었다. 배점이 높은 3점 문제의 답을 제외한 문항이 문제의 내용과 전혀 연관성이 없었기 때문이다.

 

 올해 수능은 코로나 때문에 어수선한 분위기가 기본으로 깔린 상황에 이전과는 다른 많은 논란이 생기고 있다. 앞서 언급했듯이, 수능은 대부분의 응시자에게 중요한 인생의 한 시기이다.

 

난이도 조절과 문제에 대한 부분은 수능 관계자에게도 어쩔 수 없는 부분이 분명히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부분을 제외하고라도 응시자에게 기본적인 환경은 제공해주어야 하는 의무가 있다.

 

앞으로는 더 이상 이런 기본적인 것에 대한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관계자들이 더욱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2021학년도 수능을 치룬 모든 분들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 청년서포터즈 3기 조승환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