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16.0℃
  • 흐림서울 19.8℃
  • 대전 18.0℃
  • 대구 17.1℃
  • 흐림울산 18.1℃
  • 광주 17.3℃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16.4℃
  • 흐림제주 23.2℃
  • 흐림강화 18.8℃
  • 흐림보은 16.5℃
  • 흐림금산 17.0℃
  • 흐림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7.2℃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SK, 수소사업 확장 가속...美 모놀리스社 투자

모놀리스, 세계 최초 청록수소 대량생산 성공
SK "글로벌 1위 수소 기업 도약 목표"

 

【 청년일보 】 투자전문회사 SK가 세계 최초로 청록수소 대량생산에 성공한 미국 모놀리스(Monolith) 에 투자하고 ESG핵심분야인 친환경 수소사업 확장에 속도를 더하고 있다.

 

3일 마무리 된 이번 투자에는 미국 최대 발전·신재생에너지 개발회사 넥스트에라(Nextera) 등도 참여했으며, SK는 리딩투자자로서 모놀리스 이사회 의석도 확보했다.

 

청록수소는 메탄(CH4)이 주성분인 천연가스를 고온 반응기에 주입해 수소(H2)와 고체탄소(C)로 분해·생산된다. 청록수소는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발생되지 않아 친환경 청정 수소로 분류된다.

 

청록수소는 같은 친환경 청정수소인 블루수소와 그린수소에 비해 생산과정이나 생산 전력량 등에서 경쟁력이 높다. 특히, 그린수소는 신재생에너지 공급 안정성 확보, 수전해 기술(물에서 수소를 추출하는 기술) 상용화 등 양산에 많은 시간 소요가 예상되기 때문에 청록수소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수소 생산방식 다변화, 수요개발 확대, 글로벌 시장 선점 등 다각적으로 수소사업 육성전략을 추진 중인 SK는 수소사업 밸류체인에 청록수소 포트폴리오를 추가하면서 청정 수소 리더십을 확보하고 글로벌 수소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한다는 것이 목표다.

 

특히 2025년까지 28만톤 규모 청정수소 생산 체제 구축을 골자로 한 수소사업 로드맵 실행력을 한층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모놀리스는 2012년에 설립됐으며, 독자개발한 반응기에 천연가스를 주입한 뒤 열분해하는 방법으로 고순도의 청록수소와 고체탄소를 생산하는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모놀리스는 2020년 6월 세계 최초 청록수소 양산 공장을 완공한 바 있으며,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상업화 단계에 접어든 공정기술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모놀리스는 지속적으로 청록수소 생산시설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SK는 지난해 말 그룹차원의 수소사업 전담조직인 ‘수소사업추진단’을 신설했으며, 관계사 역량을 결집해 2025년까지 수소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밸류체인(Value-Chain)을 구축, 글로벌 1위 수소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SK는 SK인천석유화학의 부생수소를 활용해 2023년부터 약 3만톤 규모 액화 수소를 생산하고, 2025년부터는 친환경 청정수소 25만톤을 추가로 생산하는 등 총 28만톤 규모의 수소를 생산할 예정이다.

 

또한 SK는 SK E&S와 함께 올 1월 글로벌 수소 선도기업인 美 플러그파워사에 1조8천억원 가량을 투자하고 지분의 약 10%를 확보해 최대주주로 올라선 바 있으며, 아시아 수소시장 공동 진출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체화해 나가고 있다.

 

SK 관계자는 “글로벌 수소 시장이 급성장 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수소 분야 기술 확보 경쟁도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며 “모놀리스 투자를 통해 SK는 당장 상업화가 가능한 청정 수소 원천기술을 확보했으며 장기적으로 그린수소 포트폴리오를 한 발 앞서 구축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청년일보=정은택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