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11.4℃
  • 구름조금강릉 -5.0℃
  • 맑음서울 -8.9℃
  • 구름많음대전 -7.3℃
  • 흐림대구 -3.5℃
  • 흐림울산 -2.0℃
  • 구름많음광주 -2.4℃
  • 흐림부산 -1.3℃
  • 흐림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4.2℃
  • 맑음강화 -10.7℃
  • 흐림보은 -7.0℃
  • 흐림금산 -6.7℃
  • 흐림강진군 -1.3℃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0.4℃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한국 정부의 지원으로 신축된 캄보디아의 이비인후과

 

【 청년일보 】 한국 정부의 지원으로 올해 4월 캄보디아 프놈펜 시내에 이비인후과 전문 병동이 새로 지어졌다.


1910년 개원한 앙두엉병원은 이비인후과, 안과, 치과, 산부인과, 피부과 등이 있는 종합병원으로 캄보디아 4대 국립병원 중 하나이다. 이비인후과 진료에만 연간 약 6만 5000명이 방문하고 8000명이 입원하는 캄보디아 유일의 이비인후과 전문병원이다.


하지만 이비인후과의 장비와 시설이 노후되어 정확한 진단과 수술에 한계가 있었다. 2018년 기준 일평균 50여건의 수술, 일간 300여명의 외래 환자 진료로 포화 상태에 도달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기대하기 어려웠다.


이에 캄보디아 정부가 2018년 한국 정부에 역량강화사업을 요청했고 코이카는 800만 달러를 투입해 노후된 이비인후과 병동을 철거한 뒤 현대화된 병동을 신축했다.


설비나 위생이 한국 병원과 크게 다르지 않으며 7개의 수술실과 3개의 병동(총 128개 병상), 집중치료실, 회복실, 진료실, 검사실 등을 갖추고 있다. 또 내시경 시스템, 초음파 장비 등 60여종 700여개의 의료 장비를 포함하고 있다.


앙두엉병원은 국립병원 특성상 저소득층 환자들이 주로 이용하는데, 이비인후과 전문병동이 들어서 유·소아 환자의 인공와우 수술, 두경부암 수술 등 난도 높은 수술도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코이카 측은 설명했다.


현재 전국 각지에서 하루 평균 600여명이 내원하고 있다. 코이카 측은 2018년 9만 239명이던 내원 환자 수가 12만 2000여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한국 정부 지원은 보건의료 외에도 한국어 교육과 스타트업 육성 등으로 이어지고 있다.


개도국의 미래를 돕는 한국의 공적 원조는 올해 처음 4조 원을 넘었으며, 코이카 측은 “이번 사업 결과를 모델화해 타국 의료기관 역량 강화 사업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청년서포터즈 5기 하예림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