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흐림동두천 -9.4℃
  • 구름많음강릉 -3.7℃
  • 흐림서울 -7.5℃
  • 흐림대전 -5.2℃
  • 흐림대구 -3.1℃
  • 흐림울산 -1.4℃
  • 흐림광주 -1.9℃
  • 구름많음부산 -1.8℃
  • 흐림고창 -2.9℃
  • 흐림제주 4.3℃
  • 구름많음강화 -7.6℃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0.8℃
  • 흐림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6개월 간의 전쟁, 우크라이나 의료 상황은?

 

【 청년일보 】 2022년 2월 24일 새벽 4시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영토를 일방적으로 침공하며 발단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은 피해국인 우크라이나에 큰 피해를 불러왔다. 유엔기관의 ‘유니세프’는 8월 1일 기준 우크라이나의 어린이 사망자는 348명, 부상자는 560명이며, 이를 포함한 민간인 사망자는 5,237명, 부상자는 7,035명으로 인명피해가 막대함을 밝혔다. 


우크라이나의 의료 서비스도 러시아의 공격을 피할 수 없었다. 금년 3월 9일, 우크라이나의 남동부 항구도시인 마리우풀에 러시아의 공중폭격이 지속되며 마리우풀 내 어린이 병동과 산부인과 병동으로 기능하는 병원까지 피해를 입혔다. 그 밖에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래 4월 7일까지 WHO가 집계한 의료 서비스 공격은 100건이 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의료 서비스 위기를 맞은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자선단체는 여러 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중 유엔기관의 ‘유니세프’는 8월 1일 기준 긴급구호물품 380만 명 전달, 교육 물품 280,000명 어린이 지원, 필수 보건 물품 160만 어린이와 여성 지원, 안전한 식수 310만 명 전달을 마친 상태이다. 또한 ‘국경 없는 의사회’에선 우크라이나를 위한 피난민 인접국 지원, 환자 이송을 위한 의료대피용 열차 지원, 구호 물품 조달 등이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의 남동부 도시, 마리우폴은 러시아 군에 의해 포위되어 의약품과 구호 물품 조달이 어려운 상황이다. 마리우폴에 발이 묶인 ‘국경 없는 의사회’ 직원은 "의약품이 없어 사망하는 사람들도 많다. 공격으로 부상을 당하거나 숨진 사람들도 많은데, 모두 길거리에 방치돼 있다. 주민들이 직접 구덩이를 파서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라 말하며 마리우폴의 심각한 위기를 전달했다.


현재 우크라이나의 의료 시스템은 여러 문제에 직면해 있다. 특히, 코로나 19 예방접종을 포함한 일상적인 예방접종이 잘 이루어지지 않아 코로나 19 악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외에도 일상 속 의료 행위, 출산, 정신 건강까지도 전쟁의 여파로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건강 보장과 회복, 질병 예방을 위한 의료 시스템 복구가 필요하며, 이를 위한 주변국의 적극적인 의료 지원이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청년서포터즈 5기 임민경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