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구름많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1.8℃
  • 구름많음서울 -0.6℃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1.2℃
  • 구름조금제주 6.3℃
  • 구름많음강화 -2.6℃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CJ온스타일, '종이테이프' 도입 협력사 지원…"총 1억원 규모"

오는 6일 '자원 순환의 날' 맞이 지구 환경 보호 및 자원 재활용 가치 실천 위해 친환경 패키징 확대
ESG 관심 높은 우수 협력사에 종이테이프 물품 첫 지원…30개 기업에 총 1억 원 상당 비품 제공
환경부 주도 다회용 포장재 시범 사업 참여…친환경 다회용 포장재 확산 위한 시스템 구축에 기여

 

【 청년일보 】 CJ온스타일이 오는 6일 자원 순환의 날을 맞아 30개 협력사에 총 1억원 상당의 종이테이프 물품을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지난 6월 세계 환경의 날에 맞춰 직매입 등 센터 자체 배송 상품 포장재를 친환경 종이테이프로 전면 교체한 데 이어 이번 물품 지원을 통해 협력사의 친환경 패키징까지 본격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CJ온스타일에 따르면 지금까지 비닐 테이프 대신 종이테이프를 적용해 CJ온스타일이 배송한 택배 박스 개수는 총 1천만 개에 달하며 비닐 테이프 저감량을 면적으로 환산하면 총 60만㎡에 달한다.


CJ온스타일 관계자는 "종이테이프 사용 대폭 확대에 따라 지구 환경 보호와 자원 재활용을 통한 친환경 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으며, 고객들은 비닐 테이프 배송 박스와 달리 분리수거 시 테이프를 따로 제거하지 않아도 돼 한층 수고로움을 덜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CJ온스타일은 협력사의 자체적인 ESG 경영 역량을 강화하자는 취지로 이번 종이테이프 지원 사업을 전개한다. 앞서 지난 6월 중소기업 ESG 경영에 대한 지원을 포함하는 신규 ESG 경영 방침 'YESGO'를 발표한 바 있으며, 이번에 종이테이프 물품을 지원받는 기업은 CJ온스타일과 협력 관계가 깊으며 ESG 경영에 관심이 높은 30개 중소기업이다.

 

새싹보리, 타트체리 등 인기 건강식품을 판매하는 'HL사이언스', 피부 관리기기 듀얼소닉을 판매하는 '지온메디텍', 유아동 교구를 판매하는 '블루래빗'까지 패션, 식품, 생활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사 선정됐다.


각 기업이 주력 판매하는 품목과 배송 박스 등 개별 상황과 수요에 맞춰 업체별로 자동·수동 작동 방식의 종이테이프를 최소 200여 개에서 최대 2천500여 개까지 제공받는다.


아울러 CJ온스타일은 환경부가 유통기업과 손잡고 진행하는 다회용 포장재 시범 사업에 올해도 참여했다. 국내 대표 친환경 선도 유통 기업으로서 다회용 포장재 확산을 위한 시스템 구축과 사업성 검증에 기여하겠다는 취지에서다.


이와 함께 CJ온스타일은 친환경 포장재에 대한 고객 인식이 최근 크게 개선됐다는 시범 사업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다회용 포장재 사용량을 앞으로 점차 늘려 나가기로 했다. 실제로 시범 사업을 처음으로 진행했던 지난 2019년 당시와 대비해 포장재 회수율이 약 2배 정도 상승하는 등 사업 취지에 공감하고 협조하는 고객의 비율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임재홍 CJ온스타일 전략지원담당은 "다양한 친환경 재질의 자체 배송 포장재를 선보여 온 CJ온스타일은 올해 자원 순환의 날을 맞아 더 적극적으로 환경 보호에 나서자는 의미에서 협력사의 친환경 패키징 비용까지 지원하기로 했다"며 "택배 상자와 포장재 처리까지 포함하는 구매 전 과정에서 고객이 가치 소비를 실천하며 뿌듯함을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J온스타일은 지난 2017년 업계 최초로 종이 완충재, 친환경 보냉 패키지 등을 도입 등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2019년에는 비닐 테이프나 접착제가 필요 없고 100% 종이로 된 조립식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를 처음 선보였으며 과대 포장 방지를 위해 약 600여 종에 이르는 맞춤형 배송 박스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CJ온스타일이 저감해 온 비닐 및 플라스틱 사용량은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 면적의 약 154배에 해당하는 140만㎡, 무게는 82톤에 달한다.


또한 택배 근로자들을 위한 착한 손잡이 배송 박스를 도입하고, 올바른 포장 가이드 및 배출 방법을 알리는 '에코 패키징 투게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런 친환경 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환경부 장관상'과 착한 포장 공모전에서도 수상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 청년일보=조성현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