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15.7℃
  • 흐림강릉 14.5℃
  • 흐림서울 17.4℃
  • 구름많음대전 18.7℃
  • 흐림대구 17.7℃
  • 흐림울산 16.9℃
  • 흐림광주 17.1℃
  • 부산 19.2℃
  • 흐림고창 15.9℃
  • 구름많음제주 19.5℃
  • 구름많음강화 15.7℃
  • 흐림보은 17.9℃
  • 흐림금산 17.5℃
  • 흐림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5.6℃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범인의 흔적…DNA

범인이 흘리고 간 DNA(deoxyribonucleic acid)

 

【 청년일보 】 DNA란 살아있는 모든 유기체 및 바이러스의 유전적 정보를 담고 있는 실 모양의 핵산 사슬이다. DNA 유전 정보는 아데닌(A), 구아닌(G), 사이토신(C), 티민(T)의 염기 서열로 암호화되어 저장된다. 


염기서열로 암호화된 정보 덕분에 사람은 각자마다 고유의 DNA를 지니다. DNA는 세포에 존재하여 세포가 발견될 수 있는 모든 상황이라면 채취가 가능하다. 그래서 DNA는 20여년이 지난 미제사건의 범인을 잡는 핵심이 된다.


최근 사례로 21년 전 대전 강도살인 범인이 DNA 덕분에 2022년 08월 25일에 붙잡혔다. 본 사건은 2001년 12월 21일 오전 10시경 대전 서구 둔산동 국민은행 지하 1층 주차장에서 현금 수송 차량을 막고, 출납 과장을 실탄으로 발사하여 살해 후 3억원을 갖고 달아난 강도살해 사건이다. 


그 당시 경찰은 사건 발생 1년간 목격자 및 전과자 5321명과 차량 9276대, 통신기록 18만 2378건, 탐문 수사 2만 9260곳을 수사했으나 신원을 밝히는데 실패하였다. 


그리고 2011년, 대전 경찰청에 신설된 중요미제사건 전담수사팀이 사건을 받아 수사하던 중 범행에 쓰인 차량 내부에서 신원 미상의 남성 유전자가 검출되면서 수사의 가닥이 잡히게 되었다. 경찰은 당시 유전자가 2015년 충북의 한 불법게임장 현장 유류물에서 검출된 유전자와 동일함을 2017년 10월에 알게 되었고, 종업원과 손님 등 게임장 출입 가능성 인원 1만 5000여명을 수사 끝에 지난 3월과 8월 범인을 체포하는데 성공하였다.


이처럼 21년이 지난 사건의 범인을 잡는 데에는 사람의 고유 식별 암호인 DNA의 보존과 발전된 과학수사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과학수사를 통한 범인 검거 외에도 친자 확인 혹은 죽은 사람의 신원 확인, 가족내 유전병 확인 등 DNA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정보가 다양하다. 앞으로도 DNA와 관련하여 관심을 갖고 연구가 지속되어 개개인의 맞춤 의료 뿐만 아니라 수많은 미제사건들도 모두 해결 되길 바란다.
 

 

【 청년서포터즈 5기 한수진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