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1℃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0.3℃
  • 흐림대전 2.4℃
  • 대구 2.7℃
  • 울산 3.2℃
  • 광주 4.9℃
  • 흐림부산 4.9℃
  • 흐림고창 5.3℃
  • 제주 9.4℃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2.6℃
  • 흐림강진군 4.8℃
  • 흐림경주시 2.6℃
  • 흐림거제 5.6℃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콜 포비아, 이대로 괜찮을까?

 

【 청년일보 】 3년간 지속된 코로나 19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전화 통화를 두려워하거나, 기피하는 현상인 '콜 포비아'를 겪고 있다. 알바 천국이 지난 9월 MZ세대 2천735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의하면 29.9% 즉, 열명 중 세명 꼴로 콜 포비아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화통화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에는 ‘생각 정리할 틈 없이 바로 대답해야 해서(59.1%)', '생각한 바를 제대로 표현 못할 것 같아서(53.8%)', '텍스트로 소통하는 것이 편해서 (46.8%)'순으로 답변했다.


지난 2019년 3월 그룹 샤이니 멤버인 키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문자는 그 사람이 얘기하면 내가 생각을 할 수 있는데 전화는 내가 즉석에서 뱉은 말을 책임져야 하잖나"라며 전화를 두려워한다는 말을 내비쳤다.

 

주로 전화번호를 교환하는 기성세대에 비해 요즘 MZ 세대들은 인스타그램 ID만 교환하는 분위기다.


실제 음식 배달을 시킬 때도 전화나 포장 대신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쉽고 빠르게 주문을 할 수 있고, 네이버나 카카오톡 등으로도 각종 편의시설 예약이 가능해졌다. 이처럼 기성 세대와는 다른 인식의 변화와 코로나 19의 장기적인 유행으로 인해 비대면 소통이 더 빨라지면서 콜 포비아를 겪는 사람들은 더 많아졌다.


전화 기피 현상은 결과적으로 대인 관계를 약화시켜 소통의 단절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크며 이는 곧 사회 문제로도 이어질 수 있다.


이러한 콜 포비아를 극복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가족, 친구 등 자신이 편하게 느끼는 사람과 통화를 하다가 점점 대상을 넓혀가면서 전화 연습을 꾸준히 해야한다.


영국의 국민보건서비스(NHS)는 ▲지금 느낀 불안함을 받아들이기 ▲심호흡하기 ▲통화하기 쉬운 상대와 먼저 연습하기 ▲전화 후 상황을 생각하지 말고 현재 말하는 것에 집중하기 등 4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이 외에도 대상을 넓혀가며 점진적인 노출 치료를 통해 극복해나갈 수 있으며,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방법도 있다.


또한 소통의 결합을 위해서는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다양화 시켜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교육 현장에서 대면, 전화, 커뮤니케이션의 장단점에 대한 충분한 인식 공유와 교육 또한 이루어져야 한다.
 


【 청년서포터즈 6기 여다현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