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치명률 높은 구강암…그 원인과 예방 방법은 무엇일까?

 

【 청년일보 】 구강암은 전체 암 발생률의 약 4~5%를 차지하고 있다. 발생률 수치는 낮으나 치명률이 높아서 예후가 좋지 않은 질환이며, 남자에게서 빈발하고 농촌에서 비교적 더 많이 나타난다. 특히, 입술이나 협점막, 구치부 치은이나 혀 등에서 주로 발생된다.


이러한 구강암의 원인으로는 만성 자극과 유전성이 있다.


만성자극은 강한 맛의 음식이나 딱딱한 음식의 섭취에 의해 자극이 돼 조직이 변성되면서 문제를 야기한다. 또한 불량 보철물이나 충전물도 자극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유전성은 말 그대로 가족 중 암 질환으로 사망한 예가 있는 경우, 다른 사람들보다 같은 자극을 받더라도 구강암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특히 구강위생관리나 음식 섭취, 흡연 등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이 구강암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먼저, 구강보건교육이다. 모든 구강질환은 조기교육으로부터 예방이 가능하다. 특히 흡연이 구강암의 발생에 결정적 역할을 하기 때문에 구강암에 대한 교육은 금연교육과 함께 중요히 다루어져야 한다.


두 번째로는 보철물 관리다. 대개 암 발생 연령은 40대 이후에서 높게 나타난다. 구강암 또한 중장년층에서 많이 발생하며, 청년기에 장착한 보철물이나 충전물에 대한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자극을 받으면 구강암 발생 요인이 될 수 있다. 그러므로 보철물에 관한 정기적인 구강 검사와 보철물 관리는 구강암 예방을 위해 필요하다.


이 밖에 구강위생관리와 정기적 구강검사가 있다. 평소에 철저하게 구강위생관리를 하면 모든 원인 요소가 미리 제거가 되므로 가장 바람직한 예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6개월 또는 1년 단위의 구강검사는 암 질환을 비롯한 모든 구강질환을 초기에 발견할 수 있어 치료가 가능해질 수 있다. 


치아의 건강은 오복 중 하나라고 할 만큼 초기에 하는 관리가 중요하다. 특히, 구강암은 발생률은 낮으나 치명률이 높은 질환이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따라서 위 예방방법들을 통해 보다 건강한 구강을 유지할 수 있는 청년들이 많아지길 바란다.
 


【 청년서포터즈 6기 박혜진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