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3 (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SGI서울보증, 내달 상장..."국가대표 배당주 될 것"

SGI서울보증 IPO 간담회

 

【 청년일보 】SGI서울보증(대표이사 유광열)이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앞두고 기자간담회를 통해 향후 경영 전략과 비전을 발표했다.


유광열 SGI서울보증 대표이사는 12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상장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상장 후에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기반으로 수익성을 극대화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국가대표 배당주로서 주주와 함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SGI서울보증은 보증 상품·서비스를 보험 형태로 판매하는 보증보험사로 국내 유일의 종합 보증보험사란 독점적 지위를 갖고 있다. 보증보험업을 전업으로 맡고 있어 다른 보증기관이 대응하지 못하는 시장과 고객을 확보한 게 경쟁력이다. 보증보험 외에도 재보험, 자산운용 등의 사업모델을 구축해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갖췄다.


재무구조·수익 기반도 탄탄하다. 작년 말 기준 합산비율은 67%로 DB손해보험(101%), 삼성화재(102%), 현대해상(103%) 등 국내 상장 손해보험사의 합산비율보다 낮았다. 합산비율은 손해율과 사업비율을 합한 것으로 100%를 밑돌수록 수익성이 좋다는 의미다. 총 자산이익률(ROA)는 5.8%로 국내 손보사 평균치의 다섯배를 웃돌았다.


지난 6년간(2017~2022년) 회사의 보증잔액은 연평균 10.7% 늘었다. 작년 말엔 452조원, 올해 상반기 기준으론 보증잔액이 455조원을 나타냈다. 영업이익은 2020~2022년 꾸준히 늘었다. 2020년 4186억원에서 2022년 7343억원으로 75%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2482억원을 기록해 전년 반기 대비 뒷걸음질 쳤는데, 이는 금리인상, 부동산 경기 악화에 따른 것이란 설명이다. 재무건전성의 지표인 지급여력비율(K-ICS)은 올 상반기 기준 406.4%에 달해 업계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매력적인 부분은 배당정책이 꼽힌다. 별도 재무제표 기준 최근 3년간 SGI서울보증의 배당성향은 2020년 32%, 2021년 50.2%, 2022년 50.2%이었다. 지난 10년간(2012~2022년) SGI서울보증의 평균 주주환원율은 53.9%로 국내 상장 손해보험사 평균치(19.3%)를 큰폭으로 뛰어넘었다. 


유 대표는 "배당 재원을 확대해 배당성향을 50%를 최소 유지하거나 상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유 대표는 대주주인 예금보험공사의 오버행 이슈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유 대표는 "대주주가 여전히 예금보험공사이기 때문에 매각 후 주가가 하락하면 예보 입장에서도 손해"라며 "이를 고려해 예보도 충분히 시장과 소통하면서 시장에 부담을 주지 않는 차원에서 점진적으로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GI서울보증은 이번 상장을 통해 698만2천160주를 공모하며, 최대주주인 예금보험공사가 지분(93.85%)의 일부를 매출한다.


1주당 희망공모가는 3만9500원~5만1800원이며, 오는 13일부터 오는 19일까지 기관투자자 대상의 수요예측 후 공적자금 관리위원회 논의를 거쳐 공모가를 확정할 예정이다. 공모가 확정 시 이달 25~26일 청약을 접수한 후 내달 3일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과 삼성증권이다.

 


【 청년일보=김두환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