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1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대한민국 기술 혁신"…새롭게 탄생한 '심야 자율주행 버스 서비스'의 비상

 

【 청년일보 】 우리나라의 기술 혁신이 또 다시 세계적인 이목을 끌었다. 이번에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야간에 운행되는 자율주행 버스 서비스가 시작됐다는 소식이다. 이 혁신적인 버스는 인공지능과 신경 과학을 기반으로 한 센서 및 컴퓨터 시스템을 완비하고 있어, 사람의 조작 없이도 복잡한 도로 상황을 인지하고 스스로 운행을 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시범 운행 단계에 있는 이 서비스는, 사람의 눈과 같은 역할을 하는 센서들로 주변 환경의 모든 변화를 정밀하게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스스로 최적의 경로를 결정하며 운행한다. 무엇보다 비상 상황에 대비해 안전요원과 운전 기사가 함께 탑승하고 있어, 기술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더욱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기술적 발전에도 불구하고, 자율주행 버스에 대한 승객들의 반응은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다. 최근 실시된 사용자 조사에 따르면, 급정거와 같은 예측 불가능한 상황에서 불안을 느끼는 승객들이 있었으나, 반면에 차선 변경과 같은 복잡한 주행 기술에 대해서는 놀라움과 만족감을 표현하는 승객들도 존재했다.


특히 주행 속도에 대한 의견은 각양각색이었다. 일부 승객들은 속도가 느려 이동 시간이 길어짐을 아쉬워하며 답답함을 호소했지만, 다른 일부 승객들은 오히려 느린 속도가 안전한 주행을 보장한다고 느끼며 안정감을 표현했다.


이와 같은 다양한 의견들은 새로운 기술의 도입이 가져오는 복잡한 심리적 반응을 잘 보여주며, 기술 발전과 사용자 경험 사이의 세심한 조율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자율주행 기술의 사회적 수용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사용자들의 피드백에 귀 기울이고 이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기술 개선과 안전 기준 확립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 필요하다.


대한민국은 이러한 혁신을 통해 사용자 중심의 기술 개발을 지향하고 있다. 기술 발전이 인간의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도록, 자율주행차의 미래는 사용자 경험을 바탕으로 신중하게 설계돼야 한다. 자율주행 기술이 가져올 변화에 우리 사회가 어떻게 적응하고 대응할지에 대한 논의는 지속적이고 활발하게 이어져야 할 것이다.
 


【 청년서포터즈 7기 최지호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