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3.7℃
  • 맑음강릉 34.3℃
  • 맑음서울 35.4℃
  • 구름많음대전 35.7℃
  • 구름조금대구 36.3℃
  • 구름조금울산 32.0℃
  • 구름조금광주 35.3℃
  • 구름조금부산 28.0℃
  • 구름조금고창 34.8℃
  • 흐림제주 26.2℃
  • 맑음강화 30.0℃
  • 구름조금보은 33.6℃
  • 구름조금금산 35.6℃
  • 맑음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7.2℃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SPC "허영인 회장 무리한 검찰 체포 유감…회피 의도 전혀 없어"

SPC, 3일 허영인 회장 체포 관련 입장문 발표
SPC "허영인 회장 검찰조사 회피이유 없어"

 

【 청년일보 】 SPC가 검찰이 전일 허영인 SPC그룹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한 데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SPC는 3일 입장문을 통해 "허 회장은 75세의 고령과 건강상태 악화로 인해 건강상태가 호전되면 검찰에 출석하려고 했고, 이 사정을 소상하게 검찰에 소명했다"며 "그럼에도 허 회장의 입장이나 상태를 무시한 검찰의 무리한 체포영장 집행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 회장은 악화된 건강 상태에도 불구하고 검찰 조사를 회피 및 지연하고자 할 의도가 없고, 오히려 검찰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었다"며 "그러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하지 않은 검찰의 반복되는 출석요구 및 불출석 상황들을 마치 출석에 불응하는 것처럼 여과 없이 언론에 모두 공개됐다"고 주장했다.


회사에 따르면 허 회장은 지난달 13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공수사제3부로부터 같은 달 18일 오전 9시 30분까지 출석하라는 최초의 요구를 받았다.


SPC는 "당시 파리바게뜨의 이탈리아 시장 진출을 위해 파스쿠찌사와의 MOU 체결 행사를 앞두고 있어서 행사가 끝나는 25일에 출석을 하겠다고 출석일을 일주일만 조정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그러나 검찰이 출석일 조정을 해주지 않았고 19일과 21일 연이어 출석을 요구해 허 회장이 3회 출석 요구에 불응했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허 회장은 4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출국금지 조치돼 있었고 검찰에 조사를 하고 출국금지를 해제해 달라고 요청했음에도 검찰은 그 동안 출석요구를 하지 않았다"며 "그러다가 해외에서 업무 수행이 불가능해 국내에서 잡은 협약식 일정을 앞둔 시점에 처음으로 출석 요구를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허 회장은 그룹의 이탈리아 시장 개척을 위한 행사를 마치고 25일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회사는 "다만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행사 일정을 무리하게 소화하는 과정에 누적된 피로와 검찰 조사로 인한 스트레스로 인해 조사 도중 건강 상태가 악화돼 검찰 조사를 시작한지 1시간만에 응급실로 후송됐다"며 "허 회장의 건강 상태에 대해 담당 전문의는 공황 발작 및 부정맥 증상 악화 가능성이 높아 2주간의 안정 가료를 요한다는 소견을 보였다"고 언급했다. 


이에 허 회장과 가족들은 그가 75세의 고령인데다 검찰에 출석하여 조사를 받던 중 병원으로 후송된 경험이 있는 점, 공황장애의 병세 관련 전문의 소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볼 때 검찰청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경우 불상사가 다시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SPC는 "전문의 소견을 존중해 조금만 더 ‘절대안정’을 취하고 나서 검찰에 출석하려고 했다"며 "그러나 검찰로부터 29일에 다시 출석 요구를 받아 병원으로의 출장조사 요청서를 제출했으나 거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 청년일보=신현숙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