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4.6℃
  • 구름많음강릉 32.7℃
  • 서울 26.0℃
  • 흐림대전 30.8℃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많음부산 29.8℃
  • 흐림고창 31.7℃
  • 구름많음제주 32.6℃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30.7℃
  • 흐림금산 31.0℃
  • 구름많음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4.1℃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트렌드포스 "삼성전자 노조 파업, 메모리 반도체 생산 영향 無"

"출하량 부족 현상도 발생하지 않을 것"

 

【 청년일보 】 삼성전자 노동조합이 창사 이래 사상 첫 파업을 선언한 가운데, 메모리 반도체 생산에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일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삼성전자 노조가 오는 7일 하루 단체행동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하면서 "이번 파업은 D램과 낸드플래시 생산에 영향을 주지 않을 뿐 아니라, 출하량 부족 현상도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파업 선언 이전부터 D램과 낸드플래시의 현물 가격은 하락세를 보였고, 선언 이후에도 가격 하락세에는 변화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삼성전자 사내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하 전삼노)은 임금협상을 위한 사측과의 본교섭 파행 후 서초사옥 앞에서 지난달 29일 창사 이래 첫 파업을 선언했다.

 

다만, 전삼노는 즉각적인 총파업에 나서는 대신 연차 소진 등의 방식으로 단체 행동을 할 예정이다. 우선 조합원들에게 이달 7일 하루 연차를 소진하라고 전달했다.

 

트렌드포스는 이번 파업 선언이 메모리 생산에 영향을 주지 않는 이유로 ▲ 하루 일정의 단체행동 ▲ 징검다리 연휴로 이미 일부 직원의 휴가 신청 ▲ 팹(생산공장)의 높은 자동화 생산 의존도 등을 꼽았다.

 

한편 전년 기준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D램과 낸드플래시 생산량 점유율은 각각 46.8%, 32.4%로 1위다.

 


【 청년일보=이창현 기자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