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31.6℃
  • 흐림서울 27.3℃
  • 흐림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32.1℃
  • 구름많음울산 30.7℃
  • 구름많음광주 29.7℃
  • 흐림부산 27.8℃
  • 흐림고창 30.0℃
  • 구름많음제주 31.0℃
  • 흐림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29.5℃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3.1℃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20년 전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 상상도 못했던 근황은?

 

【 청년일보 】 지난 2004년 경남 밀양에서 있었던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들의 신상을 한 유튜버가 공개하며 화제가 되고 있다.


이들의 실명, 사진, 직장 등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의 항의가 이어졌고, 이들은 직장에서 해고되거나 가게가 문을 닫는 등 폭풍을 맞고 있다.


20년이 지난 현재, 이 사건이 다시 주목을 받은 이유는 무엇일까?


당시 피해자와 가해자를 한 공간에 두고 직접 지목하게 하는 등 피해자를 전혀 배려하지 않는 수사방식과 가해자로 지목된 44명의 남학생 중 단 한 명도 형사 처벌을 받지 않은 점이 알려져 국민의 공분을 샀다.


또한 개명을 하고 가정을 이루는 등 일상을 이어가는 가해자들의 모습에 반해, 20년이 지난 현재도 피해자가 고통받고 있다는 사실 역시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러한 현실에도 불구하고 가해자들을 법적으로 처벌할 방법이 없어 '신상 공개'라는 사적제재 방식을 통해 가해자들을 사회적 죽음으로 몰고 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신상 공개 후 이러한 사적 제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으나, 법적으로 처벌받지 않은 가해자들에 대해 분노와 단죄의 여론이 더욱 큰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여론으로 인해 최초로 신상을 공개한 유튜브 채널 외에 다른 여러 채널에서도 앞다퉈 신상 공개 영상을 게시했고, 그 중 한 채널에서는 피해자의 연락을 받았다는 말과 함께 사건 판결문의 일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피해자의 동의를 구했다는 신상 공개 유튜버의 주장과 달리, 피해자는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유튜버들에게 공론화를 요청하거나 동의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내며 잘못된 정보로 2차 피해가 생기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지난 13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사건을 피해자 구제 및 일상 회복의 계기로 삼을것이며 피해자 생계비 지원을 위한 모금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무단으로 신상을 공개한 유튜버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으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신상 공개 영상을 게시한 유튜브 채널에 대한 규정 위반 여부를 심의할 예정이다.
 


【 청년서포터즈 7기 박은총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