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흐림동두천 6.8℃
  • 흐림강릉 13.2℃
  • 구름많음서울 7.9℃
  • 흐림대전 10.1℃
  • 흐림대구 14.1℃
  • 흐림울산 14.6℃
  • 구름많음광주 12.1℃
  • 흐림부산 14.7℃
  • 흐림고창 11.6℃
  • 흐림제주 15.8℃
  • 구름많음강화 6.9℃
  • 흐림보은 8.9℃
  • 흐림금산 9.3℃
  • 흐림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4.6℃
  • 흐림거제 14.0℃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로 시작되는 AI세계

 

【 청년일보 】네이버가 ‘초대규모 인공지능(Hyperscale AI)’인 ‘하이퍼클로바(HyperCLOVA)’를 국내 기업 최초로 지난달 25일 공개했다.


 AI 모델의 크기를 나타내는 파라미터의 수가 높을수록, AI는 더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되는데, 하이퍼클로바는 오픈(Open) AI의 3세대 언어 예측 모델인 GPT-3(175B)를 뛰어넘는 204B(2040억개) 파라미터(매개변수) 규모로 개발됐다.


하이퍼클로바는 GPT-3보다 한국어 데이터를 6500배 이상 학습한,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큰 한국어 초거대 언어모델이기도 하다. 영어 기반 학습 데이터가 대부분인 GPT-3와 달리, 하이퍼클로바는 한국어 비중이 97%에 달한다. 이는 한국어에 최적화한 언어모델을 개발함으로써, AI 주권을 확보한다는 의미도 된다.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 개발을 위해 5600억개 토큰의 한국어 대용량 데이터를 구축했다. 또한, 네이버는 앞으로 한국어 외 다른 언어로 언어 모델을 확장하고, 영상이나 이미지 등도 이해하는 ‘멀티모달(Multimodal) AI’로 계속해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고 한다.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의 기술을 네이버 서비스에 적용해 사용자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첫번째 사례로 지난 6일 검색 서비스에 하이퍼클로바를 적용해, 사용자가 검색어를 잘못 입력하는 경우 올바른 단어로 전환해 검색해주거나 적절한 검색어를 추천해주는 기능을 선보인 바 있다.


더 나아가, 하이퍼클로바가 중소상공인 및 크리에이터와 스타트업 등 기술의 도움이 필요한 ‘모두의 능력’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간단한 설명과 예시를 제시하는 소수학습(Few-shotlearning) 방식으로 AI를 동작시킬 수 있기 때문에, AI 전문가가 아니어도 누구나 손쉽게 AI 서비스를 만들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상품 판매에 도움이 되는 적절한 마케팅 문구를 AI가 자동으로 작성해주는 일, 공부해야 할 내용을 AI가 빠르게 요약하거나, 모르는 내용을 질문했을 때 자연스럽게 답변해주는 일 등이 가능해지게 된다. 


항상 많은 데이터를 수집하고 그 데이터로 AI를 학습시켰던 것과 달리 이번 CLOVA는 소수 학습(Few-shotlearning) 방식으로 AI를 학습시키고 동작할 수 있게 되면서 우리가 생각만 해왔던 많은 것들이 실현될 것이다.

 

그리고 또, 앞으로 이러한 것들을 실현시키기 위해선 전부터 지금까지도 각광받고 있는 AI, 데이터 분석, 빅데이터 등 데이터를 분석하고 모델링하는 등 데이터를 다룰 수 있는 능력이 더욱 중요시 될 것이다.

 

 

【 청년t서포터즈 3기 이유진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