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3.0℃
  • 흐림강릉 12.9℃
  • 서울 14.4℃
  • 흐림대전 14.3℃
  • 흐림대구 15.3℃
  • 울산 14.7℃
  • 흐림광주 15.5℃
  • 흐림부산 16.3℃
  • 흐림고창 14.3℃
  • 구름조금제주 17.8℃
  • 흐림강화 12.0℃
  • 흐림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3.7℃
  • 흐림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여름철 눈 건강 관리법

 

【 청년일보 】 올해 여름철 더위는 무성한 만큼 각종 냉방 기기의 사용률은 높아지고 햇빛 또한 매섭다. 여름철은 온도와 습도가 모두 높아 각종 세균과 바이러스가 번식하기 가장 좋은 계절이므로, 눈 건강 또한 신경 써야 한다.
 

더운 날씨로 인해, 에어컨을 자주 사용하게 되면 습도가 낮아지기 때문에 안구 건조증 증상이 자주 나타난다. 여기서 안구 건조증이란, 눈물 배출량이 부족하거나 눈물막이 불안정하여 각막이 손상되면서 이물감, 작열감, 건조감 등등을 느끼게 되는 질환이다. 특히 주변 환경이 건조하거나, 독서나 TV 시청, 스마트폰 및 전자기기 사용 등 한 곳을 집중적으로 응시할 때 안구 건조증으로 인한 불편감이 더욱 극대화된다. 


따라서, 에어컨 바람을 직접적으로 쐬지 않아야 하며, 바람 세기를 낮추고 적절한 환기와 습도 유지를 통해 안구 표면을 촉촉하게 유지해야 한다. 더불어 충분한 수분 섭취와 틈틈이 인공 눈물을 점안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


여름철은 자외선 지수가 높고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만큼, 자외선으로부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피부처럼 안구도 햇빛에 의한 화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에 수영장이나 바다와 같은 물놀이장에서 선글라스나 UV 차단 기능이 들어간 물안경을 착용해야 한다. 안구에 화상을 입게 되면, 광각막염이 발생할 수 있고 충혈, 유루(눈물 흘림), 통증, 시야 흐림과 같은 증상이 동반된다. 자외선은 안구 깊숙이 침투하기 때문에, 각막뿐만 아니라 수정체와 망막까지 도달할 수 있고 안구 노화 현상을 촉진시켜 다양한 안질환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관련된 대표 안질환은 백내장과 황반변성이 있다.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 해져 시야가 흐리게 보이는 노인성 질환이며, 자외선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시 그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 대표적으로 황반변성은 황반부(망막 중심부에 위치하며 중심시력을 담당한다)에 부종이나 출혈이 발생하여 점차 시력을 잃게 되는 질환이다.


그러므로 여름철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해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자외선으로 인한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UV(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안경, 선글라스, 모자, 양산 등을 외출 시에 필수로 착용해 주어야 한다. 특히, UV 차단 기능의 선글라스 및 안경, 콘택트렌즈를 선택할 때에는 UV 차단율이 99% 이상인지 확인해야 한다.
 

 

【 청년서포터즈 5기 김민하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