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2.9℃
  • 흐림강릉 22.3℃
  • 흐림서울 25.3℃
  • 대전 23.0℃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1.3℃
  • 광주 23.4℃
  • 흐림부산 23.0℃
  • 흐림고창 23.3℃
  • 박무제주 23.4℃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1.1℃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 자동화 시스템 열풍…'스마트팩토리' 눈길

 

【 청년일보 】 최근 제조 기업에서 '무인 공장'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관련 조직을 신설하고 개발에 힘쓰고 있다. 특히, 스마트팩토리 최종단계인 '자율화'에 지향점을 가지고 있다.


일례로 삼성전자의 경우 반도체 '무인화' 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오토너머스 팹(Autonomous-Fab, A-팹)을 신설하고 먼저 운영을 시작한 디지털 트윈 TF와 함께 스마트팩토리를 넘어 지능화된 자율생산 구축을 시작했다.


이미 반도체 공장에 인공지능(AI)나 머신러닝(ML) 등을 적용해 제조 경쟁력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수율 판단에 활용하는 등 자율화 공장으로 바뀌고 있다. 이러한 자율화 열풍에 맞춰 AI가 문제점을 탐지하고 바로 솔루션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생산 라인에 아무도 없어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제조 노동인구 감소, 제조 산업 기피 현상 등으로 인해 스마트팩토리 자동화 시스템이 대두되고 있다.


유연생산시스템은 물류의 자유도가 증가해 대규모 물류 공정이 가능하게 한다. 운영에 있어 복잡성도 함께 증가하며 이는 기존 하드웨어에서 소프트웨어로 시스템 중심이 이동하는 부분이다.


이런 시스템 운영을 위해 필수적인 기술이 '디지털 트윈' 이다. 디지털 트윈이란, 실제 제조환경과 유사한 가상의 모델을 만들어 시뮬레이션 하는 방식으로 제품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리스크를 줄이고 효율을 높이는 기술이다. 이러한 디지털 트윈 구축에 기업들은 투자를 하고 있으며 산업공학도의 역할도 커지고 있다.


혁신적인 자동화 시스템의 도입은 제조 업체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에게도 이점을 제공한다. 고급 기술의 도입으로 제조과정의 투명성이 높아지면서 제품 품질이 향상되고 생산 과정에서의 에너지 및 자원의 소비가 줄어든다. 이는 환경 친화적인 생산 방식으로의 전환에도 기여한다.


하지만 자율화 운영 측면에서 연구 및 시도가 필요하지만 기업 입장에서 물류 시스템 R&D에 대한 투자가 상대적으로 적다. 기업이 물류 시스템을 서비스 개념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연구 개발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는 점이 한계점이다. 현재 해외에 전기차 생산 시설이 들어서고 있는 산업 양상이기에 물류 시스템도 자동화가 필수로 이뤄져야하는 변곡점에 있다.


결론적으로, 스마트팩토리의 자동화 시스템은 제조업의 미래를 형성하는 중요한 요소다. 이러한 기술의 지속적인 발전은 제조업체들에게 비용 절감과 생산성 향상의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더 지속 가능하고 효율적인 생산 방식으로의 전환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 청년서포터즈 7기 김홍비 】

관련기사




청년발언대

더보기


기자수첩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