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5 (금)

  • 흐림동두천 16.9℃
  • 흐림강릉 15.7℃
  • 서울 18.8℃
  • 대전 17.9℃
  • 대구 17.3℃
  • 흐림울산 18.1℃
  • 광주 17.2℃
  • 구름많음부산 20.2℃
  • 흐림고창 16.9℃
  • 흐림제주 21.1℃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16.5℃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7.5℃
  • 흐림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청년발언대]시각 장애인들을 위한 배려와 제도의 필요성

 

【 청년일보 】비시각장애인이 생각하는 ‘안전’과 시각장애인이 생각하는 ‘안전’은 차이가 있다. 시각장애인들에게 안전이란, 자신이 직접 부딪치고 닿고 확인하는 것이다.

 

하지만, 비시각장애인들은 이를 잘 알지 못하여, 시각장애인들에게 무조건 도움을 주려고 한다.

 

하나의 예로 시각장애인들이 길을 걷고 있을 때, 안전한 길로 안내해준다는 명목하에 그들의 방향을 틀어버린다면 시각장애인들은 다음 진로 방향에 혼란이 생기게 된다.

 

따라서 그들에게 ‘무엇이 필요한지’, ‘어떻게 도와주면 되는지’를 물어서 그 처지에 맞게 도움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시각장애인의 옷을 잡아당기면서 말리거나 그들의 지팡이를 들어서 길을 안내해주는 행위는 매우 위험하다. 시각장애인들은 자신의 방향대로 제대로 걸어가고 있기 때문에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무엇이 필요한지 들은 후에 도움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듯 비시각장애인들의 사소한 배려도 필요하지만,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사회적 제도가 우선적으로 뒷받침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제도나 사회적 기반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지 않은 편이다.

 

장애인도 타인의 도움 없이 독립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이 시행되고 있지만, 공공기관의 편의 시설 설치율은 40%도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공공기관 설치조차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사회에서 시각장애인의 대다수는 불편함을 겪으며 생활하고 있다. 그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에 버스 번호를 인지하지 못하고, 전자 키패드 방식이 아닌 터치스크린 방식의 키오스크를 이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훼손된 점자블록으로 인해 방향을 잃어 차도로 나가는 위험함과 같은 불편을 겪는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자신의 인생이 행복하고 건강하길 바라는 것처럼 시각장애인들 또한 마찬가지이다. 즉, 시각장애인이 자신만의 방식으로 삶을 개척해나가기 위해서는 주변의 적극적인 도움과 사회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

 

국가는 그들의 특성에 맞는 취업 재활 교육 훈련, 의료 서비스 제도 마련, 편의 시설 확충과 같은 제도들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 다양한 사회적 제도를 통해 시각장애인은 비시각장애인과 함께 통합되어 살아갈 수 있고 이때 비로소 차별 없는 사회가 만들어질 것이다.

 

 

【 청년서포터즈 4기 한서연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최신 기사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