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구름많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1.2℃
  • 구름조금서울 -1.8℃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2.6℃
  • 맑음고창 -0.8℃
  • 맑음제주 5.7℃
  • 구름많음강화 -2.5℃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0℃
기상청 제공

"쌍용차 상장유지 필수"...쌍용차 노조 "상장 폐지시 재매각 난항"

한국거래소에 청원서 제출...개선기간 연장 촉구

 

【 청년일보 】상장폐지 위기에 놓인 쌍용자동차 노조는 한국거래소(KRX)에 상장 유지를 위한 개선 기간을 추가로 부여해 달라고 촉구했다.

 

쌍용차는 2020년 감사인의 감사의견 거절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해 지난해 4월 25일부터 이달 4월 14일까지 1년간의 개선기간을 부여받았지만, 매각 무산으로 또다시 상장폐지 위기에 놓인 상태다.

 

쌍용차 노조는 21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상장폐지 사유 해소를 위한 개선 기간 연장을 요구하는 청원서와 평택시장 명의의 탄원서를 한국거래소에 제출했다.

 

선목래 쌍용차 노조위원장은 "매각 불발 이후 '스토킹호스'(Stalking Horse) 방식의 재매각을 추진 중인 쌍용차 입장에서는 상장폐지가 결정될 경우 재매각에 막대한 지장이 초래될 것"이라며 "이는 5만명의 쌍용차 소액주주와 협력업체를 포함해 20만 노동자들의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라고 호소했다.

 

선 위원장은 "매각 절차에 따라 회생계획안이 인가됐다면 상장폐지 사유가 해소됐을 것이지만 인수자가 인수 대금을 납입하지 못하면서 매각이 무산됐다"며 "상장폐지에 따른 재매각 실패는 쌍용차 파산이라는 끔찍한 후폭풍을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쌍용차 상장 유지는 재매각을 통한 회사 정상화를 위해 절대적인 조건"이라며 "매각이 성공하면 상장폐지 사유에 해당하는 자본잠식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현재 쌍용차 인수전에는 KG그룹과 쌍방울그룹, 파빌리온PE, 이엘비앤티 등 4곳이 뛰어든 상태다. 업계 등에서는 쌍용차가 상장 폐지될 경우 재매각에 차질을 빚어지면서 자칫 청산 절차를 밟게 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 청년일보=전화수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