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구름많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1.2℃
  • 구름조금서울 -1.8℃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2.6℃
  • 맑음부산 2.6℃
  • 맑음고창 -0.8℃
  • 맑음제주 5.7℃
  • 구름많음강화 -2.5℃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0℃
기상청 제공

‘부품사들 납품 거부에’…쌍용차, 이틀간 공장 가동 중단

현대모비스·LG하우시스 등 대기업 부품업체 5곳 납품 거부
기업회생 신청에 지불 능력 의문…납품 물품 현금 결제 요구

 

【 청년일보 】최근 법원에 기업 회생 절차를 신청한 쌍용자동차가 일부 부품 협력사들의 납품 거부로 평택 공장 가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게 됐다.

 

이는 쌍용차가 지난 2009년에 이어 또다시 기업 회생 신청을 결정하며 고용 불안과 지역 경제 피해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로 인한 후폭풍이 현실화한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는 오는 24일과 28일 이틀간 평택공장의 생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회사측은 협력사의 납품 거부로 부품 조달에 차질이 빚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쌍용차에 납품을 거부한 업체는 현대모비스와 S&T중공업, LG하우시스, 보그워너오창, 콘티넨탈오토모티브 등 5곳이다. 대기업 부품업체 위주로 납품을 거부해 생산이 중단됐다. 

 

이들이 납품하는 헤드램프와 범퍼 등은 전 차종에 해당되는 주요 부품이어서 납품이 재개되지 않으면 모든 차종의 생산에 차질을 빚게 된다. 

이들 업체는 쌍용차의 기업 회생 신청으로 지불 능력에 의문을 품으며 납품

중단을 통보한 것은 물론, 이미 납품한 물품에 대해서도 현금 결제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쌍용차가 이들 5곳에 이달 말까지 지급해야 할 물품 결제 대금(어음)은 80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의 협력사는 300여곳에 달한다. 다만 중소협력업체들은 쌍용차 측에 대책을 마련해 계속 납품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쌍용차는 외국계 금융기관에서 빌린 600억원을 연체한 데 이어 지난 21일 만기가 돌아온 산업은행 900억원, 우리은행 75억원의 대출금도 갚지 못하는 등 유동성 위기에 처하자 서울회생법원에 기업 회생을 신청했다.

 

기업 회생 신청에 따른 기한이익상실(금융기관이 여러 이유로 대출금을 만기 전에 회수하는 것)을 포함하면 총 2553억원가량의 대출 원리금이 연체된 상태다.

 

쌍용차는 회생 절차 개시를 최대 3개월간 보류하는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도 함께 신청했다. 이 기간 금전 채무에 관한 변제 또는 담보 제공을 금지하는 보전 처분을 받았다. 다만 계속적이고 정상적인 영업 활동에 관한 상거래 채권에 대한 변제는 예외다.

 

일단 쌍용차는 협력사와 납품 재개를 위한 협상을 추진해 이르면 오는 29일 생산을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협력사가 납품을 재개하지 않으면 공장을 정상 가동하기 어렵기 때문에 생산 중단 기간이 길어질 수도 있다. 올해 3분기 기준 누적 적자가 3090억원에 달하는 상황에서 협력사와 협상이 순조롭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도 나온다.

 

모비스를 포함해 쌍용차 부품협력사 200여개로 구성된 쌍용차협동회는 조만간 부품 공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 청년일보=이승구 기자 】

관련기사




Y-포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기자수첩

더보기